총 상금 1억원… KT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 공모전 개최
총 상금 1억원… KT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 공모전 개최
  • 권현주 기자
  • 승인 2020.04.06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ᆞ한국정보화진흥원과 협력해 AI로 감염병 확산 방지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
AI허브 홈페이지 캡처
AI허브 홈페이지 캡처

KT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에 기여하기 위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감염병 대응 공모전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를 6일부터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는 AI를 통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유입예측 알고리즘 모델링’, ‘앱 서비스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 총 2가지 분야로 진행한다.

‘유입예측 알고리즘 모델링’ 분야는 해외의 감염병이 국내로 유입될 위험도를 산출해 모델링 하는 것으로 국가별 혹은 일자별 유입되는 확진자 수를 예측해야 한다. KT는 지원자들에게 모델링 개발을 위해 전 세계 질병 관련 뉴스데이터와 가입자 로밍 통계 데이터를 제공한다.

‘앱 서비스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 분야는 AI를 활용해 감염병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에 기여하는 서비스를 발굴해야 한다.

행사이미지
행사이미지

이번 공모전은 AI 및 감염병 확산 방지에 관심이 있는 개인과 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접수 기간은 6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다. 공모전 신청 및 상세한 내용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AI Hub 홈페이지(보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는 총상금 1억원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한국정보진흥원장상 등을 수여한다. 유입예측 알고리즘 모델링 부문 10팀, 앱 서비스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 부문 20팀을 선정하며 본선과 결선을 거쳐 5월 22일 최종 순위를 발표할 예정이다.

우수 알고리즘 모델링 아이디어는 KT의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 GEPP(Global Epidemic Prevention Platform)의 기능 고도화에 활용될 예정이며, 최우수 앱 서비스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는 KT가 개발 및 상용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AI를 활용한 코로나19 대응 시도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KT는 선도적으로 2016년부터 정부와 AI와 빅데이터를 통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시도해 왔다”며, “이번 공모전에서 나온 다양한 아이디어로 대한민국 AI 기술이 K-방역의 중심축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 오성탁 본부장은 “이번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는 사회적 재난을 해결하기 위해 집단지성을 활용하는 공모전으로 우리 한국만의 강점을 살릴 좋은 기회다”며 “다양하고 참신한 아이디어가 많이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