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과 AI 기반 치매 정복 나선다
KT,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과 AI 기반 치매 정복 나선다
  • 정한영 기자
  • 승인 2020.04.20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 조기진단 AI 기술 개발하고 의료 산업 활성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것”
이미지:본지
이미지:본지

KT와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단장 이건호)과 클라우드 및 인공지능(AI) 기반 치매 예측 및 조기진단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20일 체결했다.

KT는 ‘전자의무기록관리 및 보존에 대한 의료법 시행 규칙’ 개정에 따라 데이터 센터를 활용해 의료 클라우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자의무기록 보존 관리 기준을 충족하는 한편 의료정보보호시스템 인증(ISO27799) 취득을 기반으로 국내 연구기관에 암 진단정보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또 국내 대학 병원과 질병 규명을 위한 유전자 분석 사업도 시행했다.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은 2018년 세계 최초로 한국인 표준 뇌 지도를 작성했고, 뇌 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적용한 치매 예측기기 ‘뉴로아이’를 개발해 주목받았다.

이번 협약으로 KT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은 치매 연구 데이터와 분석 시스템을 클라우드 플랫폼에 접목해 연구자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은 10여 년 간 치매 연구를 통해 1만 명의 검진 및 임상실험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연구 데이터를 다수 연구기관에 공동연구를 통해 개방해왔으나 시스템 과부하와 보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KT 클라우드/DX 사업단 윤동식 전무와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 이건호 단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 모습(사진:KT)
KT 클라우드/DX 사업단 윤동식 전무와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 이건호 단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 모습(사진:KT)

양 기관은 클라우드 인프라를 기반으로 치매 조기진단 AI 기술 개발에 협력한다. 세부적으로 치매 극복연구개발사업 성공적 추진을 위한 KT 클라우드 인프라 제공 및 기술협력, 모바일 치매 예방 및 관리 플랫폼 개발 등에서 함께 할 예정이다.

KT 클라우드/DX 사업단 윤동식 전무는 “KT는 의료정보보호시스템 인증을 취득하고 전자의무기록 보존 관리를 충족하며 의료 분야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KT 클라우드 인프라로 의료분야 데이터를 안전하게 제공해 의료 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선대 광주치매코호트연구단 이건호 단장은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 중 하나인 의료, 바이오산업을 인공지능을 이용해 선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국가 차원의 중요 사안인 치매에 대해 원인 규명, 조기 예측 및 진단,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을 통해 치매 유병률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