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부강터널에 AI 기반 레일로봇 투입한다
세종시, 부강터널에 AI 기반 레일로봇 투입한다
  • 권현주 기자
  • 승인 2020.05.24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와 현성, 세종텔레콤, 에이치포테크, 진원시스템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실시간 현장정보 수집 및 사고처리에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된
사진은 레일로봇으로 왼쪽부터, 서울 은평구 공동구 시설물 관리와 서울 당인교 시설관리에 투입 모습(사진:세종시)
사진은 레일로봇으로 왼쪽부터, 서울 은평구 공동구 시설물 관리와 서울 당인교 시설관리에 투입 모습(사진:세종시)

차량이 빠른 속도로 오가는 부강터널 내 실시간 현장정보 수집 및 사고처리에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된 레일로봇이 투입된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5G, 인공지능 기반 터널형 공공시설물 안전사고 예방대응 플랫폼 구축 사업’이 과기정통부의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검증‧확산 사업 신규과제 공모’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터널, 지하차도 등 차량통행이 빈번해 사고 위험도가 높은 도로구조물에 정보통신(ICT) 유망기술이 융합된 레일로봇을 투입·활용하는 터널형 공공시설물 재난예방시스템이다.

시는 KT와 현성, 세종텔레콤, 에이치포테크, 진원시스템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난 3월부터 과기정통부 공모에 참여했다.

시와 5개 업체가 공동으로 제출한 터널형 공공시설물 재난예방시스템은 우수한 성적으로 평가받아 최종 선정됐으며, 국비 포함 총 1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올 연말까지 시범 사업을 추진해 기술검증을 시행하고, 사업효과가 검증되면 내년부터는 사물인터넷 서비스 고도화 및 확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우정훈 도로과장은 “이번 과제는 도로터널 분야에 인공지능, 클라우드, 5G망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한 선제적 재난예방시스템을 도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레일로봇을 활용해 터널 안전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