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포털 '워크넷' 직무역량 중심 AI 일자리연결서비스 시범 운영
일자리포털 '워크넷' 직무역량 중심 AI 일자리연결서비스 시범 운영
  • 권현주 기자
  • 승인 2020.05.26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직무능력표준(NCS)·채용공고 등에서 270만 개 핵심어를 분석한 ’직무지식지도‘로 직무 연결 강화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한국고용정보원(원장 나영돈)은 일자리포털 워크넷의 직무역량 중심 인공지능 일자리연결 서비스 ‘더워크 에이아이'(The Work AI)를 시범 운영한다.

고용노동부 등은 작년 1월부터 사용자가 이력서만 등록하면 고용보험 수혜이력, 훈련정보 등을 분석하여 다양한 일자리 정보를 추천해주는 빅데이터 기반 일자리 추천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이번에 시범 운영하는 인공지능 일자리연결 서비스(더워크 에이아이)는 기존 연산방식(알고리즘)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해서 일자리를 찾는 사람들에게 더 적합한 일자리를 추천하고, 기업에서는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더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더워크 에이아이(The Work AI) 개념도

인공지능 일자리연결 서비스(더워크 에이아이)는 일자리포털 워크넷에 등록된 구직자의 이력서와 구인기업의 채용공고에 적혀 있는 직무핵심어, 구직자 속성, 채용공고 요구사항, 온라인 행동유형을 분석해서 직무와 구인조건에 적합한 인재와 일자리를 연결한다.

이번 시범 운영은 일자리포털 워크넷에서 직무역량 중심 인공지능 일자리연결서비스를 본격 적용하기 전에 서비스 이용에 대한 사용자 반응을 확인하고 연결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사용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이용 편의성과 품질에 대한 의견을 모으고, 서비스 이용에 대한 반응도 살펴볼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사용자 환경(User Interface)과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을 개선하여 정식 운영을 할때 더욱 발전된 연결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황보국 고용지원정책관은 “인공지능 일자리연결 서비스(더워크 에이아이)는 첨단 인공지능 기술 기반 고용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한 밑바탕이 될 것이다.”라며, “더 나은 서비스로 나아가기 위해 시범운영 기간 동안 사용자의 반응을 면밀하게 살펴 보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