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육군· 해군, 플리어 무인지상 로봇 '센토’ 280억원 규모 추가 발주
美 육군· 해군, 플리어 무인지상 로봇 '센토’ 280억원 규모 추가 발주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06.10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공군 및 해병대에 이어 미해군이 군용 로봇 프로그램에 가장 최근에 참여… 신규 수주로 미군으로부터 주문받은 총 중형 로봇 수량이 거의 500대에 달해

 

사진은 무인지상 로봇 '센토’로 미국 군용 폭발물 처리팀은 플리어 센토 지상 로봇을 사용해 급조폭발물을 해체하고 불발탄을 해체하며 유사한 위험 임무를 수행한다. 조작자는 다양한 센서와 페이로드를 160파운드 무게의 첨단 로봇에 신속하게 부착해 화학, 생물, 방사선 및 핵 임무를 포함한 다른 기능을 지원할 수 있다(사진:플리어)
사진은 무인지상 로봇 '센토’로 미국 군용 폭발물 처리팀은 플리어 센토 지상 로봇을 사용해 급조폭발물을 해체하고 불발탄을 해체하며 유사한 위험 임무를 수행한다. 조작자는 다양한 센서와 페이로드를 160파운드 무게의 첨단 로봇에 신속하게 부착해 화학, 생물, 방사선 및 핵 임무를 포함한 다른 기능을 지원할 수 있다(사진:플리어)

美 육군과 해군이 플리어 시스템(FLIR Systems)의 무인지상차량(UGV)인 ‘센토(Centaur™)’ 160여대와 관련 예비부품 및 부속품을 주문했다고 9일(현지시간) 회사 측이 발표했다.

‘센토’는 위험물체를 원격으로 탐지, 확인, 식별 및 처리할 수 있는 중형 UGV이다. 무게가 약 160파운드이고 개방형 구조를 가진 이 로봇은 첨단 전자광학/적외선(EO/IR) 카메라 스위트와 6피트 이상까지 도달하는 조종 팔이 있고 계단을 올라갈 수 있다. 모듈 형태로 된 탑재체들은 CBRNE(화학, 생물학, 방사능, 핵 및 고폭탄) 탐지 및 기타 임무를 위해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총 2350만 달러(약 280억원) 규모의 2건의 계약은 미군의 MTRS Inc II(Man Transportable Robotic System Increment II, 군인 휴대형 로봇 체계 점증 II) 프로그램을 통해 발주됐다.

사용자들은 로봇에 각기 다른 센서와 탑재체를 신속하게 장착해 화학, 생물학, 방사선 및 핵(CBRN) 관련 임무 등 다른 기능을 지원하게 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로봇에 각기 다른 센서와 탑재체를 신속하게 장착해 화학, 생물학, 방사선 및 핵(CBRN) 관련 임무 등 다른 기능을 지원하게 할 수 있다.

플리어는 지난 3월 이래 미공군, 해병대 및 해군으로부터 주문받은 ‘센토’ UGV가 총 6500만 달러(약 774억원) 규모에 수량이 거의 500대 가까이 된다. 군 폭발물 처리(Explosive Ordnance Disposal, EOD)팀은 플리어 ‘센토’를 사용해 사제 폭발물과 불발 병기의 해체 및 그와 유사한 위험 과제의 수행을 도울 예정이다.
 
로저 웰스(Roger Wells) 플리어 본사 부사장 겸 무인 시스템 및 통합 솔루션 사업 부문 사장은 “해군이 MTRS Inc II 프로그램에 참여함에 따라 이제 미국의 군대 전체가 EOD와 CBRN 임무 수행을 위해 공통의 중형 로봇 플랫폼을 사용하게 됐다”며, “전 세계적으로 전투 지대의 합동 서비스 작전이 증대되는 시대에 모든 EOD 부대들이 공통의 장비를 사용하면 더 표준화된 전략과 기법을 지원할 수 있고 앞으로 다년간 이를 지속하고 훈련하는 데 있어 효율성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우리 팀은 미군의 4개군 전체가 중형 EOD 로봇으로 ‘센토’를 선정해 매우 자랑스럽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의 기술이 그처럼 많은 전투병을 위험한 곳으로부터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美 육군은 플리어가 지난해 인수한 엔데버 로보틱스(Endeavor Robotics)를 2017년 MTRS Inc II 프로그램을 위한 중형 로봇 공급업체로 선정했다. 회사는 ‘센토’를 MTRS 솔루션으로 설계했다. 플리어는 이 다년간의 프로그램에 따라 육군에 로봇을 공급하고 있으며 주문 당시 액수는 옵션을 포함해 1억5000여만 달러에 이른다. 이들 주문 액수는 현재의 한도액에 미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