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분야 최고 석학 '세바스찬 승' 프린스턴대 교수... 삼성전자, '삼성리서치' 사장으로 내정
AI 분야 최고 석학 '세바스찬 승' 프린스턴대 교수... 삼성전자, '삼성리서치' 사장으로 내정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06.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을 포함, 13개 국가에 위치한 글로벌 15개 R&D센터와 7개 AI센터의 미래 신기술과 융복합 기술 연구를 관장할 예정
세바스찬 승(H. Sebastian Seung) 교수(사진:본지DB)

삼성전자는 AI 분야 글로벌 최고 석학 중 한 명인 승현준(세바스찬 승. 1966년)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교수를 삼성전자 통합 연구조직인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에 내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승 소장은 한국을 포함, 13개 국가에 위치한 글로벌 15개 R&D센터와 7개 AI센터의 미래 신기술과 융복합 기술 연구를 관장할 예정이다.

세바스찬 승(H.Sebastian Seung)' 교수는 뇌 신경공학 기반 AI 분야의 최고 석학중 한 명으로 미국 하버드대학교 이론 물리학 박사학위(1990)를 취득하고 벨 연구소(Bell Labs)연구원, MIT 물리학과 교수를 거쳐 2014년부터 프린스턴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를 역임했으며, 2008년에는 인공지능 컴퓨터를 구현하는 토대를 만든 공로를 인정받아 호암재단에서 수여하는‘호암상’공학상을 받기도 했다.

세바스찬 승 교수는 2018년 6월부터 삼성 리서치(SR)에서 삼성전자의 AI 전략 수립과 선행 연구 자문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았다. 현재, 삼성전자 뉴욕글로벌 인공지능(AI) 연구센터 부사장과 프린스턴대 교수로 겸직 중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승현준 교수를 삼성리서치 소장으로 선임함으로써, 미래의 핵심 성장동력인 AI 기술력을 강화하고 AI 관련 사업과 전략을 고도화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승 소장은 그동안 학계에서 쌓은 경험과 뛰어난 연구 능력, 폭넓은 연구기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세계적인 선진 연구자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하고, 우수 인재 영입을 통한 미래기술 연구 역량을 증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삼성전자는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