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칭 러닝,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융합된 새로운 교육방법 제시
스위칭 러닝,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융합된 새로운 교육방법 제시
  • 박현진 기자
  • 승인 2020.06.29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강순희)은 한국생산성본부(회장 노규성)과 공동으로 대면교육에 원격학습활동이 융합된 스위칭 러닝(Switching Learning)을 기획.설계해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조화된 새로운 교육방법을 제시했다.

스위칭 러닝은 코로나19로 제한되었던 토의 및 실습 과정을 원격 스트리밍 플랫폼에 접목시킴으로써 집합교육에서 학습자 간 비대면을 유지하면서 소통할 수 있는 교육방식으로, 대면 교육과 비대면 교육을 필요에 따라 전환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도 교육의 집중도를 저하시키지 않고, 온라인 게임적인 요소까지 접목해 학습자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학습의 융합 시도는 코로나19 이후 축소된 교육현장에 대안을 제시함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청사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위칭 러닝방식은 근로복지공단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2020년 계층별 리더십 및 공통역량 강화교육’에 최초로 도입되었으며 6월∼10월 기간 내 총 17차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이 교육은 직급별 리더십 강화와 소통 활성화를 통한 조직 역량 강화를 위한 것으로, 1인 1책상과 일방향 착석, 20명 미만 분반 진행 및 1일 2회 발열체크, 손세정제와 마스크 비치 등 방역지침을 엄격히 준수하여 진행된다.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은“우리 공단이 노동복지 허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해당 분야의 전문인재의 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교육방법을 지속적으로 시도하고, 적극적인 행정을 수행하여 국민들께 환영받는 공공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