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클라우드 활용 ‘언택트 업무 시스템’ 구축… 전 임직원 대상 비대면 협업 시스템 도입
현대글로비스, 클라우드 활용 ‘언택트 업무 시스템’ 구축… 전 임직원 대상 비대면 협업 시스템 도입
  • 박현진 기자
  • 승인 2020.06.2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기반의 비대면 협업 시스템을 구축
클라우드 기반의 비대면 협업 시스템 구축

언제 어디서든 일 할 수 있는 근무 환경을 만들어 업무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인다는 계획으로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디지털 사무 시스템 ‘G-square’(지스퀘어)를 구축했다고 29일 밝혔다.

G-square는 현대글로비스 임직원들이 ‘비대면으로 협업하는 광장’이라는 뜻을 담아 네이밍한 디지털 업무체계다. 클라우드(Cloud, 중앙컴퓨터 서버) 기술을 기반으로 현대글로비스 국내외 전 직원의 업무 환경을 하나로 통합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 G-square 도입으로 현대글로비스는 사무실은 물론 물류현장 및 재택근무 시에도 업무 단절 없이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게 됐다. 현대글로비스 임직원에게 지급 된 랩탑 컴퓨터는 물론, 각 개인이 보유한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모바일 기기로도 업무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G-square 도입은 기존 오프라인 대면 업무가 클라우드 중심의 디지털로 전환됨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과거 팀 단위로 이뤄지던 업무를 과업 중심으로 개편해 관련 임직원이 함께 업무를 추진할 수 있게 했다. 해당 과업과 관련된 임직원이라면 G-square를 이용해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고 협업할 수 있다. G-square 도입으로 수평적이고 신속한 커뮤니케이션 환경이 구축돼 현대글로비스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현대글로비스는 메신저 기반의 협업 솔루션을 활용, 전 임직원의 통합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한다. 문서 작성 및 저장, 화상 회의, 채팅 등이 디지털 클라우드 환경에서 모두 이뤄져 빠르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대표적인 예로 대부분의 오프라인 회의가 화상으로 대체된다. 현대글로비스는 기존에도 사무실에 비치된 컴퓨터에서 사용 가능한 프로그램을 이용해 화상 회의를 진행했지만, 이번 협업 솔루션을 통해서는 컴퓨터 외에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으로도 화상 회의가 가능하다. 업무 관련 담당자가 사무실을 벗어나 외근 중이더라도 회의가 가능해졌다.

특히 화상 회의를 위한 자료를 G-square로 공유해 참석자가 공동으로 문서를 작성하고 편집하는 협업 기능이 강화된다. 대면 회의를 위해 관련 자료를 출력하고 공유하던 과정이 사라지게 되는 셈이다. 대면 보고와 결재 역시 온라인으로 전환돼 업무가 빠르게 처리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기업이 지속성장 하기 위해선 디지털 중심으로 체질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쉼 없는 물류업의 특성을 반영한 비대면 협업 시스템 도입으로 화주의 요구에 신속히 대응하는 한편, 기업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