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고려대학교 'HI AI연구센터'와 AI 기술 교류 협력
와이즈넛, 고려대학교 'HI AI연구센터'와 AI 기술 교류 협력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07.0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즈넛, 고려대학교 HI AI 연구소와 AI 기술 협력한다.(사진:와이즈넛)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이 고려대학교 Human-inspired AI 연구센터(센터장 임희석)와 인공지능(AI) 분야 기술 교류 및 협력을 위한 협약을 3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인공지능 챗봇 분야 선도 기업인 와이즈넛과 금년도 신규 설립된 고려대학교 AI연구센터가 인공지능 원천기술 개발과 중요성에 대해 뜻을 함께하며 진행된 것으로, 양측은 향후 단순 협약을 넘어 지속적인 기술교류를 통한 핵심 원천 기술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와이즈넛은 금번 고려대학교의 협약 외에도 지난 20년 동안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자체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왔을 뿐만 아니라, 각 분야의 전문 기관들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통해 우수 기술을 지속적으로 이전 받아왔다.

대표적 사례로는 ▲인공지능(AI) 자동화 플랫폼 및 보안관제 전용 AI 모델 생성 노하우(KISTI, 2019) ▲생산적 적대 신경망(GAN) 기반 기계학습 데이터 생성(건국대학교, 2018) ▲딥러닝 기법을 이용한 한국어 개체명 인식 기술(고려대학교, 2017) 등이 있다.

또한, 초대 센터장으로 임명된 고려대학교 임희석 교수는 현재 와이즈넛이 함께 참가하고 있는 ‘뉴럴 심볼릭 모델의 지식 학습 및 추론 기술 개발’ 연구과제(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연구 책임자로서, 미래 챗봇의 핵심 기술로 쓰일 수 있는 지식 그래프의 네트워크를 반영한 딥러닝 기술을 연구하는 사업으로서 업계의 주목받고 있다.

와이즈넛 강용성 대표는 “SW를 넘어 IT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전문분야에 대한 원천기술 확보라고 할 수 있다”며 “와이즈넛은 인공지능 관련 연구 및 교육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는 고려대학교와의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생태계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선순환을 일으킬 수 있는 데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와이즈넛은 전자정부지원사업 중 최초의 인공지능 사업으로 평가되는 병무청 ‘아라’을 포함하여 한국남부발전 ‘MY KODI’, 서울시 ‘서울톡’, 인천공항공사 ‘에어봇’, 신한은행 ‘오로라’, 중앙대학교 등 국내 최다 인공지능 챗봇 상용화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