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대 모빌리티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스타트업 아우토반’ 한국에서 개최
유럽 최대 모빌리티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스타트업 아우토반’ 한국에서 개최
  • 박현진 기자
  • 승인 2020.07.2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메르세데스 벤츠, 자율주행차, 전기차 등 모빌리티 분야의 혁신이 가속화됨에 따라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내 스타트업을 초기에 발굴해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진출 기회를 제공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미래형 자동차 분야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하기 위해 다임러 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인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를 공동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독일에서 2016년도에 시작한 이래 미국, 중국, 인도 등 6개국에서 개최했으며, 우리나라는 전 세계 7번째로 개최하는 국가가 됐다.

이번에 개최되는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는 지난해 10월 중기부 박영선 장관과 마티아스 루어스 메르세데스-벤츠 승용부문 해외지역 총괄사장이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한국에서 개최하기로 논의한 결과이다. 이는 최근 자율주행차, 전기차 등 모빌리티 분야의 혁신이 가속화됨에 따라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내 스타트업을 초기에 발굴해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진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첫 번째, 모집부터 Selection Day까지 3번의 심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프로그램에 합류할 팀을 선발한다.

’스타트업 아우토반‘ 참가팀에게는 다임러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보유기술 고도화, 시제품 개발․보완 등 신규 비즈니스 도입에 앞서 사전 검증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신청기업을 대상으로 심층 분석과 인터뷰를 거쳐 8월말 최종 5팀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팀은 11월까지 교육과 밀착 멘토링으로 100일간 협업 전략을 구체화하는 ’100일 프로그램‘을 다임러 파트너사와 공동 수행하게 된다.

이후, 12월 중에 개최되는 ’엑스포 데이‘에 100일간의 성과를 발표해 새로운 프로젝트로서 다임러 사업전략에 부합하는 기업으로 인정되면, 독일 본사에서 글로벌 VC와 파트너사 등을 대상으로 피칭(프로젝트 설명, 투자 유치)할 기회도 갖게 된다.

한편, 중기부는 지난해부터 빅3 분야(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유망 스타트업의 기술경쟁력과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해 12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공동 개최한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에서 선정된 ’코클리어닷에이아이‘에 빅3 지원사업을 통해 R&D와 사업화를 지원하고 있다. 이 회사는 현재 다임러 본사 피칭을 거쳐 담당부서와 협력 가능 여부에 대한 검증(PoC, Proof of Concept)을 진행 중에 있다.

또한, 중기부는 세계 최대의 반도체 설계기업인 암(Arm)사와 업무협약(‘20.4.22.)을 체결해 시스템반도체 분야 스타트업 10개 기업에 설계패키지(Flexible Acces) 사용과 기술지원을 하고 있어 국내 팹리스(반도체 설계업체)의 혁신과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이번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를 통한 유망 스타트업이 글로벌 기업, 파트너 기업과 매칭되어 멘토링과 협업을 통해 해외 진출이 더욱 촉진될 것”이라면서, “정부지원사업과 정책자금까지 연계해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7월 23일부터 8월 14일(17시)까지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 홈페이지(보기)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