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유니콘 기업 양성 위해 연내 100억, 3년간 500억원 전용펀드 조성
신한금융그룹, 유니콘 기업 양성 위해 연내 100억, 3년간 500억원 전용펀드 조성
  • 정한영 기자
  • 승인 2020.08.18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30일까지 AI, 데이터 등 4차산업 혁신기술, 바이오 융합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총 80개의 혁신성장 플랫폼'혁신성장 플랫폼 : 인천' 멤버십 1기 모집
행사이미지
행사이미지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인 '혁신성장 플랫폼 : 인천' 멤버십 1기를 이달 30일까지 모집하고, 스타트업 기업들의 성장 지원을 위해 500억 원 규모의 전용펀드 조성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혁신성장 플랫폼 : 인천'은 인천시, 신한금융그룹, 셀트리온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스타트업 파크’의 첫번째 사업으로, 스타트업 초기 창업부터 유니콘까지 국내 유일의 One-Stop 육성체계를 구현하는 신한금융의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신한금융은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스타트업 기업들을 위해 올해 100억, 3년간 최대 500억원 규모의 전용펀드를 조성하고 스타트업들의 스케일업과 글로벌 진출을 위한 활로 개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신한금융은 조성된 펀드 운영을 위해 스타트업 투자 경험이 풍부한 글로벌 액셀러레이터인 빅뱅엔젤스와 MOU를 맺었다.

금번 사업의 1차 펀드 운용사로 선정된 빅뱅엔젤스㈜는 스타트업 투자와 멘토링, 성장인프라를 동시에 지원하는 국내 1세대 액셀러레이터로, 2012년 창사 이후 딥테크 중심의 투자를 지속해왔다.

신한금융과 빅뱅엔젤스는 혁신성장 플랫폼 : 인천 멤버십 1기 스타트업 기업들에 대한 투자와 스케일업 및 글로벌 프로그램 운영에 대해서도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금융은 혁신금융 新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스타트업 발굴 및 투자,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며, “혁신성장 플랫폼: 인천 멤버십이 스타트업을 성장시키는 핵심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그룹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이달 30일까지 4차산업 혁신기술, 바이오 융합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총 80개의 혁신성장 플랫폼 : 인천 멤버십 1기를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창업초기 인큐베이션 멤버십(입주형) ▲투자를 지원하는 액셀러레이팅 멤버십(투자형) ▲ 스타트업의 글로벌 확장을 지원하는 글로벌 멤버십 등 총 3가지로 자세한 사항은 그룹 혁신성장 플랫폼 이노톡과 혁신성장 플랫폼 : 인천 홈페이지(보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