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일소다, AI스타트업에서 인공지능 기업으로 코스닥 간다
애자일소다, AI스타트업에서 인공지능 기업으로 코스닥 간다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09.09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특례상장 추진, 기술성평가에서 AA, A 획득, 지난 8일 예비심사청구서 제출 완료, 연내 코스닥 상장 목표
애자일소다 최대우 대표(사진:본지DB)

AI 전문기업 애자일소다(대표 최대우)가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9일 제출했다.

애자일소다는 2015년에 설립된 AI 전문 기업으로, 창립 이래 약 140여 AI 프로젝트를 성공으로 이끌며 업계에서 더 알려진 AI 스타트업이다. 의사결정 최적화, 자동화를 위한 AI Suite라는 제품 라인업을 구축해 제공하고 있으며 기업의 AI 도입과 활용에 꼭 필요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애자일소다의 지난해 매출은 42억원으로 매년 140% 이상 급성장하는 기업으로, 이번 상장은 기술 가치를 평가받는 기술특례 상장으로 진행된다. 애자일소다는 이를 위한 기술성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A와 A를 받으며 시장의 기대를 받은 바 있다.

이번 상장을 통해 코스닥 시장에 올라갈 애자일소다의 총 주식수는 961만9,162주로, IPO로 145만주를 공모하게 될 전망이다. 주관사는 KB증권이며 최대주주는 예비심사청구서 제출일 기준 최대우 대표이사로 지분율 22.49%를 보유하고 있다.

애자일소다 측은 "상장을 통해 시장에 신뢰를 얻어 보다 많은 인재를 모으고 해외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