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인공지능 기술 컨퍼런스 ‘AI PLUS 2020’ 성료… 실용주의 AI 기술 공유의 장 마련
이스트소프트, 인공지능 기술 컨퍼런스 ‘AI PLUS 2020’ 성료… 실용주의 AI 기술 공유의 장 마련
  • 박현진 기자
  • 승인 2020.10.07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트소프트, 줌인터넷, 카카오, 네이버, 삼성전자 등 총 12명의 국내 AI 전문가 연사로 참여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가 컨퍼런스 개최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가 컨퍼런스 개최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인공지능(AI) 서비스 전문 기업 이스트소프트(대표 정상원)는 7일 인공지능 기술 컨퍼런스 ‘AI PLUS 2020’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째 개최된 이번 컨퍼런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컨퍼런스로 진행됐으며, 약 1500여 명의 사전 등록 참가자가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참가해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날 행사는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의 인사말로 시작을 알렸다. 정 대표는 “실제 우리 일상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와 그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도록 효용을 제공하는 ‘실용주의 인공지능’ 기술이 중요하다”며, “오늘 이 자리가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관심이 실용주의 서비스로 연결되는 데에 영감이 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뒤이어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의 가상 축전 영상이 방송되었다. 이는 이스트소프트가 보유한 디지털 휴먼 인터페이스 AI 기술로 제작된 가상 영상으로, 실제 인터뷰 영상처럼 정교하게 제작돼 참가자들의 놀라움과 즐거움이 자아냈다. 현재 회사는 YTN 플러스와 제휴를 통해, 디지털 휴먼 인터페이스 기술을 활용한 AI 아나운서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고 있다.

또한, 정 대표는 자사의 이미지 인식 AI 기술이 적용된 ‘라운즈 미러’ 서비스를 직접 시연했다. 이 서비스는 AI 기술 등을 통해 이용자가 착용한 안경을 분석하여 정확한 제품명과 구매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해준다. 다른 사이즈와 색상의 제품, 연예인 착용 사진, 가격 및 프로모션 정보 등을 제공해,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언택트 쇼핑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어진 발표 세션에서는 ‘인공지능을 통해 일상을 한 층 업그레이드’라는 주제로, 이스트소프트와 줌인터넷, 루닛, 카카오, 스캐터랩, 인텔코리아, 네이버 클로바, 삼성전자, AWS, 뤼이드, 휴렛패커드 엔터프라이즈(HPE) 소속의 AI 분야 전문 연구원 12명이 연사로 나섰다.

특히 올해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만큼, 전년 대비 다양한 분야의 AI 전문가가 발표를 진행하며, 폭넓은 산업 분야에서의 AI 기술 적용 사례를 공유했다.

첫 세션에서는 이스트소프트 권택순 수석, 변형진 수석, 줌인터넷 최동원 이사가 각 뉴스, 투자, 검색 사업에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사례를 소개하며, 자사가 추구하는 ‘실용주의 인공지능’에 대한 설명을 했다.

다음으로는 루닛 유동근 이사가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AI의 가능성’에 대해 소개하고, 카카오 박선규 연구원이 ‘ML4CG: Machine Learning for Computer Graphic Artworks’를, 스캐터랩 김종윤 대표이사가 ‘챗봇 루다: 1,000명과 한 달간 대화를 나누다’를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이어 인텔코리아 김종학 과장은 ‘AI with Intel Software - oneAPI’를, 네이버 클로바 김경민 리더는 ‘LINE Wallet 추천시스템 CTR 2.5배 올린 이야기’를, 삼성전자 이진원 연구원은 ‘Lightweight Models for NLP’에 대한 소개를 진행했다.

마지막 발표 세션에서는 AWS 강성문 SA가 ‘클라우드기반 딥러닝 플랫폼 3가지 옵션’을, 뤼이드 박준영 연구원이 ‘Trace My Knowledge’를, HPE 유충근 상무가 ‘Unlock Data with AI’에 대한 내용을 공유했다.

회사 측 관계자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즉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AI 기술 적용 사례를 공유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다”며, “이번 컨퍼런스 개최를 시작으로 실용주의 인공지능 기술을 논의하고 발전 시켜 나갈 수 있는 소통의 장을 계속해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