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인공지능 기반 국방 지휘통제 지능화 서비스... 한화시스템, 개발 본격 착수
국내 최초, 인공지능 기반 국방 지휘통제 지능화 서비스... 한화시스템, 개발 본격 착수
  • 박현진 기자
  • 승인 2020.11.13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를 군 지휘체계에 본격적으로 적용하기 위한 첫 개발 사례로 선도형 핵심기술 프로그램인 ‘지휘통제 지능정보 플랫폼 및 전장인식 지능화 기술 개발’의 종합과제로 4년간 150억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될 계획...
AI지휘결심지원체계 운용 예상 이미지(사진:한화시스템)
AI 지휘결심지원체계 운용 가상 이미지(사진:한화시스템)

급변하는 안보환경과 미래전 양상의 변화로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신무기체계의 필요성은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는 가운데 한화시스템(대표 김연철)이 선도형 핵심기술 과제인 ‘지능형 전장 인식 서비스 및 플랫폼∙서비스 통합 기술’ 과제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

이 과제는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을 적용한 국방 지휘통제 지능화 서비스 개발에 AI를 군 지휘체계에 본격적으로 적용하기 위한 첫 개발 사례로 선도형 핵심기술 프로그램인 ‘지휘통제 지능정보 플랫폼 및 전장인식 지능화 기술 개발’의 종합과제로 4년간 150억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지능형 전장 인식 서비스 개발을 수행하고, 2과제인 빅데이터·인공지능 플랫폼 구현과 3과제인 전장상황 모의 및 모의자료 생성 등의 단위 과제를 통합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인구급감으로 병력 감축이 가시화되면서 급증하는 전장 데이터 중 유의미한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추출해낼 수 있는 AI참모 역할은 미래 전장에서 필수적이다.

지능형 지휘결심지원체계 통합상황실 가상 이미지

지능형 전장인식 서비스는 전장의 다양한 정보와 전술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전장지식 베이스를 구축하고, 머신러닝∙딥러닝 등을 적용한 AI학습모델을 통해 이러한 전장상황 데이터에 대한 다중 분석 결과를 지휘관에게 제공한다.

지휘관은 AI참모가 제공해주는 통계와 확률 기반의 정보분석을 토대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장 상황을 인식하고 작전 지휘를 결심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지능형 전장인식 서비스를 바탕으로 지휘결심 전 과정에 인공지능을 적용해 지휘관에게 적합한 작전 및 방책까지 분석 및 제안하고, 부대규모, 지휘자의 계급, 작전유형 등에 따른 맞춤 전략을 제공하는 ‘지능형 지휘결심지원체계’로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지난 2018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공동으로 ‘국방 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를 개소해 인공지능 기술의 국방 융합 연구를 수행해 이상 이동경로 검출을 통한 AI기반 지휘결심지원체계 연구, 지능형 지휘통제체계 개념연구, 국방 AI 지휘결심지원 플랫폼 개념연구 등 선행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지난 40여년간 축적된 지휘통제체계 개발 경험과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해 AI참모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다”며, “향후 센서 및 지휘 통제∙통신 분야 핵심 역량에 4차산업 첨단 기술을 적용해 다양한 무기체계 고도화를 실현하며 스마트 국방을 선도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