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데이비드 왕, 더 나은 지능형 세상을 위한 5.5G는 무엇인가?
화웨이 데이비드 왕, 더 나은 지능형 세상을 위한 5.5G는 무엇인가?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11.1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가 1000억 연결을 지원하는 날을 대비해 5.5G 비전을 제시
화웨이의 전무이사 데이비드 왕(David Wang)이 5G가 1000억 연결을 지원하는 날을 대비해 5.5G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사진:화웨이)

화웨이는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s Association), 세계TD-LTE통신사업자연합회(GTI)와 함께 제11회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 포럼 2020(Global Mobile Broadband Forum. MBBF)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화웨이는 행사를 통해 글로벌 이동통신사, 정부 기관, 미디어, 산업 파트너들과 함께 5G 산업의 성장을 지속하고, 강력한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인공지능(AI) 등과 같은 첨단 ICT 기술의 혁신이 산업과 사회 전반에 어떻게 상호 이익이 될 수 있는지, 그리고 산업 리더들과 글로벌 모바일 브로드밴드 산업 발전을 선도해 나갈 방안과 관련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행사 마지막 날인 13일, 화웨이의 전무이사 데이비드 왕(David Wang)이 ‘더 나은, 지능적인 세상을 위한 5.5G 정의’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통해 "5G가 5.5G로 진화가 될 것이며, 5.5G를 정의하기 위해 업계 파트너와 협력하기를 기대한다" 말했다.

또한 그는 더 나은 지능형 세상을 위해, 개별 사용자를 위한 실시간 상호 작용 경험을 개선하고, 모바일 IoT 기능을 향상시키고, 업링크 중심 광대역 통신(UCBC. Uplink Centric Broadband Communication), 실시간 광대역통신(RTBC. Real-Time Broadband Communication), 조화로운 커뮤니케이션 및 감지(Harmonized Communication and Sensing) 등을 포함한 새로운 시나리오를 탐구하기 위한 실시간 상호작용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동통신 기술의 각 세대는 새로운 표준으로 대체되기 전에 약 10년 동안 지배해 왔다. 5G는 2030년까지 주요 이동통신 기술이 될 것이며, 2040년까지 사용될 것이다. 지난 30년간 2G, 3G, 4G의 개발 이력을 보면, 각 세대 내에서도 기술의 잠재력을 충분히 발휘하고 산업 발전을 진전시키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진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언제 어디서나 사람들을 연결시키기 위해 모바일 네트워크는 지금부터 2030년 사이에 5G는 사람들이 실시간으로 가상 세계와 상호작용하고 진정으로 몰입적인 경험을 전달하는데 점점 더 도움이 될 것이며, 5G로 구동되는 VR·AR은 물리적 세계와 가상 세계 사이의 상호작용을 현실로 만들고 있다.

그러나 혼합현실(XR) Pro와 홀로그래픽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무선 통신이 더 빠른 속도를 제공해야 한다. 평균 접속 속도는 오늘날의 4K 비디오 스트리밍을 지원하는 120 Mbit/s에서 16K 비디오에 필요한 2 Gbit/s로 증가해야 할 것이다. 또한 상호 작용 지연 시간을 줄여야 하며 현재 20ms를 5ms로 낮춰야 한다. 이 모든 요구 사항을 충족하려면 5G는 계속 진화해야 되는 것이다.

사물을 연결하는 것은 5G의 주요 연장선이다. 화웨이의 비전과 사명은 완전히 연결되고 지능적인 세상을 위해 모든 사람과 가정, 조직에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는 것이다. 연결성과 컴퓨팅은 이 지능형 세계의 구성 요소가 될 것이며, 5G는 가장 중요한 연결 기술이 될 것이다. 2030년에는 모바일 네트워크는 1000억 개 이상의 연결로 이 대부분은 5G로 연결될 예정이다. 이는 현재, 화웨이가 보유하고 있는 13억개의 IoT 연결보다 더 큰 규모다.

5G는 모든 시나리오에서 IoT의 보다 다양하고 복잡한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계속 진화할 필요가 있다. 사람 사이의 연결의 경험은 개선되어야 하고 사물 간의 연결의 시나리오는 더욱 다듬어져야 한다.

화웨이는 5G가 1000억 연결을 지원하는 날을 대비해 5.5G 비전을 제시했다.

5G 산업의 발전과 진화를 구체화하고, 5G에 더 많은 활력을 불어넣으며, 우리 사회의 발전과 산업 고도화를 위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다.

특히, 그는 "5.5G가 업계에 대한 우리의 비전이다"라며, 이를 위해 "ITU가 정의한 3가지 표준 5G 시나리오인 향상된 '모바일 브로드밴드(enhanced Mobile BroadBand. eMBB), 대규모 사물 통신(massive Machine Type Communications. mMTC), 초신뢰성 저지연 통신(Ultra-Reliable Low-Lay Communications. URLLC)의 강화와 확장"이라고 강조했다.

REDCAP의 도입은 mMTC 시나리오에서 광대역 IoT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범위의 장치를 제공하여 더 많은 장치 유형을 사용할 수 있게 됨을 의미한다. 일정 수준의 신뢰성과 함께 대기 시간의 최적화를 통해 URLC 시나리오에서 원격 모션 제어와 같은 스마트 제조가 가능해진다.

또한 산업 지능적 업그레이드가 가속화되면서 다양한 IoT 활용 사례가 등장하고 5G 활용 사례도 다양화할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어떤 사용 사례는 대규모 연결과 초고속 업링크 대역폭을 모두 필요로 하며, 어떤 사용 사례에는 통신과 감지 기능이 필요하다. 따라서 5.5G는 5G보다 UCBC, RTBC, HCS 등 3가지 시나리오를 더 커버하게 되는 것이다.

그는 마지막으로 "통합 표준과 산업 협력은 글로벌 무선 통신 산업의 성공을 결정 짓는 핵심 DNA입니다. 5.5G의 발전에는 가치 사슬의 모든 당사자 간의 협력이 필요합니다."라고 연설을 마쳤다.

화웨이가 5.5G가 지원하는 새로운 시나리오는 사회 발전과 산업 업그레이드를 위한 새로운 가치를 창출 할 것으로 이 것을 정리하자면 아래 5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UCBC는 산업의 지능형 업그레이드를 가속화 할 것이다. 5G 기능을 기반으로 구축 된 UCBC는 업링크 대역폭을 10 배 늘릴 것이다. 이는 머신 비전 및 대규모 광대역 IoT에서 비디오를 업로드해야 하는 제조업체에 적합하여 산업의 지능형 업그레이드를 가속화한다. UCBC는 또한 더 깊은 커버리지와 더 큰 업 링크 용량으로 실내 시나리오에서 휴대폰의 사용자 경험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둘째, RTBC는 실감 나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RTBC는 큰 대역폭과 낮은 통신 대기 시간을 지원한다. 목표는 주어진 대기 시간과 일정 수준의 안정성으로 대역폭을 10 배 증가시키는 것이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함으로써 사용자가 가상 ​​세계와 상호 작용할 때 몰입형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셋째, HCS는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HCS는 자율 주행이 핵심 요구 사항인 시나리오 인 커넥티드 카와 커넥티드 드론을 지원하도록 설계되었다. Massive MIMO의 빔 스캐닝 기술을 감지 영역에 적용함으로써 HCS는 통신 및 감지 기능을 모두 제공할 수 있다. 또한 실내 시나리오에서 HCS는 위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넷째, 스펙트럼의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 100GHz 미만의 사용 패턴을 재구성해야 한다. 업계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5.5G는 전대역 업링크 및 다운 링크 디커플링과 온 디맨드 전대역 반송파 집선을 위해 더 많은 100GHz 미만 스펙트럼을 사용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인공지능(AI)을 통해 5G 네트워크는 무한한 지능을 가지고 있다. 5G 시대는 이전 세대보다 더 많은 주파수 대역과 더 많은 유형의 장치, 서비스 및 고객을 보게 될 것이다. 5.5G는 이러한 모든 복잡성을 해결하기 위해 AI와 완전히 통합되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