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및 생명공학, 디지털 제조 위한 HPC ‘델 EMC 레디 솔루션’ 출시
헬스케어 및 생명공학, 디지털 제조 위한 HPC ‘델 EMC 레디 솔루션’ 출시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11.2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형(as-a-Service) HPC 및 인공지능 구현을 위한 글로벌 협력 확대
생명공학을 비롯해 디지털 제조를 위한 고성능컴퓨팅 ‘델 EMC 레디 솔루션'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는 헬스케어와 생명공학을 비롯해 디지털 제조를 위한 고성능컴퓨팅(High Performance Computing, 이하 HPC)을 지원하는 ‘델 EMC 레디 솔루션(Dell EMC Ready Solution)’ 신제품 2종을 출시하고, 서비스형 인공지능(AI) 및 HPC 구현을 위한 글로벌 협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출시된 ‘HPC 지노믹스를 위한 델 EMC 레디 솔루션(Dell EMC Ready Solution for HPC Genomics)’은 유전체학 분석 시스템을 신속하고 경제적으로 운영 환경에 적용할 수 있도록 설계 및 테스트가 완료된 제품이다.

델 EMC 파워엣지(PowerEdge) 서버, 델 EMC 파워스위치(PowerSwitch) 네트워킹, 델 EMC 스토리지가 모듈식으로 구성되어, 각각의 사용 사례에 맞춰 적용이 가능하다. 생체정보학에 특화된 소프트웨어 및 워크로드 관리를 통해 고객들은 복잡한 유전체 데이터를 더 빠르게 처리하여, 각각의 질병 패턴과 치료 결과를 예측하고 환자 개인별로 맞춤 처방을 내릴 수 있다.

미국의 응용 유전체학 및 신약개발 연구기관인 티젠(TGen) 연구소에서는 일반적이고 복잡한 질병에 대한 연구 결과를 환자 치료에 필요한 정보로 변환하는 일을 하고 있다.

실험실의 게놈 염기서열을 환자 치료에 활용하고자 할 때 작업 속도는 더욱 중요해지는 상황에서, 티젠은 필요한 시점에 정확하게 대략의 데이터를 이동시키고, 안전하게 관리해야 하며, 신속하게 처리해야 할 필요성을 체감했다. 티젠은 ‘HPC 지노믹스를 위한 델 EMC 레디 솔루션’을 사용해 게놈 염기서열 분석 시간을 2주에서 8시간 미만으로 단축할 수 있었다.

티젠의 제임스 로위(James Lowey) CIO는 “임상 결과가 빨리 나올수록 의료진에서 의사 결정을 빨리 내릴 수 있다. 누구도 2~3주 이상 기다리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고 설명하며 “HPC 지노믹스를 위한 델 EMC 레디 솔루션을 사용함으로써 더 풍부한 임상 결과를 더 빠르게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알테어 하이퍼웍스 언리미티드(Altair Hyperworks Unlimited) 어플라이언스가 포함된 ‘디지털 제조를 위한 델 EMC 레디 솔루션’은 델 테크놀로지스의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킹 장비가 알테어의 시뮬레이션 애플리케이션 및 HPC 미들웨어와 통합된 구성으로 설계됐다.

관리형 서비스(managed service)로 제공되는 이 솔루션을 통해 HPC 복잡성을 줄이고, 증가하는 컴퓨팅 요구를 충족시키며, 합리적인 비용 내에서 시뮬레이션을 실행시킬 수 있다.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 방식을 모두 지원하며, 엔지니어 및 과학자들은 HPC 클러스터에 손쉽게 접근해 제품 개발 프로세스 속도를 높일 수 있다.

이와 함께 브라이트 컴퓨팅(Bright Computing)의 브라이트 클러스터 매니저(Bright Cluster Manager)가 적용된 델 EMC 레디 솔루션은 현대적인 고성능 클러스터의 구축 및 관리 프로세스를 자동화한다. 브라이트의 최신 오퍼링에는 가상화, 컨테이너, 멀티클라우드 관리를 위한 VM웨어(VMware) 기술이 통합되어, 고객들이 기존 VM웨어 클러스터를 활용하여 더 많은 AI 워크로드를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하나의 툴 안에 프로비저닝, 모니터링, 관리 변경 등의 기능이 모두 포함되어, 전체 클러스터 라이프사이클에 사용 가능하다. 동적 클라우드 프로비저닝을 통해 퍼블릭 클라우드에 클러스터를 구축하거나, 물리적인 클러스터를 퍼블릭 클러스터에 확장시켜 추가 용량을 확보할 수 있다.

클라우드에 있는 HPC 자원에 접근할 수 있도록 서비스형(as-a-Service) 모델을 구축하면 합리적인 비용으로 목표 수준을 달성하는데 유리하다. AI 및 고성능 데이터 분석 등 데이터 집약적인 워크로드 운영 시 이러한 경제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혁신 사례를 발굴할 수 있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의 김경진 총괄사장은 “데이터는 인류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중요한 연료이다. 역사적인 연구들을 진행함에 있어 데이터 과학자들에게 중요한 것은 AI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통찰력을 확보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것이다”고 설명하며 “델 테크놀로지스는 이들이 연구에 매진하고 더 빠르게 새로운 발견에 도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프라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