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IoT 운영 시스템 ‘마인드스피어’ 한국에 첫선
지멘스,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IoT 운영 시스템 ‘마인드스피어’ 한국에 첫선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7.03.29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용 효율적, 확장 가능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응용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PaaS 형태로 제공
사진:지멘스, 편집:본지

지멘스의 한국법인 지멘스(회장 김종갑)이 제조사들이 디지털 기업으로 전환하는데 필수적인 스마트공장 솔루션과 클라우드 기반의 개방형 IoT 운영 시스템인 ‘마인드스피어(MindSphere)’를 선보이며 제조업 혁신의 현주소와 방향성을 제시했다.

지멘스는 ‘스마트공장으로 가는 길-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추진(On the way to Smart Factory - Driving the Digital Enterprise)’을 주제로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오토메이션 월드 2017’ 참가, 이 자리에서 이산·조립산업(Discrete Industry), 공정산업(Process Industry)등 제조 분야에 따라 다른 다양한 고객 맞춤형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소개했다.

특히 지멘스의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인 마인드스피어는 데이터 분석 및 연결 기능, 개발자, 응용 프로그램 및 서비스를 위한 도구를 갖춘 강력한 IoT 운영 체제의 핵심 요소로 데이터를 평가 및 활용하고 획기적인 통찰력을 부여하며, 자산 가동 및 최적화를 통해 가동 시간을 극대화 시킨다. (아래는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인 '마인드스피어' 소개 영상이다)

마인드스피어는 Open IoT 운영 체제로 비용 효율적이고 확장 가능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응용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PaaS(Service as a Service) 형태로 제공된다. 또한 이 플랫폼은 대용량의 프로덕션 데이터를 기록하고 분석하여 시스템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으며, 예측 유지 관리, 에너지 데이터 관리 및 리소스 최적화 분야와 같이 지멘스 및 타사 공급 업체의 응용 프로그램 및 데이터 기반 서비스에 대한 견고한 토대를 제공한다.

'마인드스피어'개요

또한 부스에서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독일 칼스루에(Karlsruhe)에 위치한 지멘스 데모 공장에 접속하여 원격지의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직접 제어하는 방법도 시연했으며, 한국 시장에 첫선을 보이는 마인드스피어는 클라우드 기반의 개방형 IoT 운영 시스템으로 지멘스 디지털 솔루션의 핵심이다. 

지멘스 디지털팩토리 사업본부와 공정산업 및 드라이브 사업본부를 총괄하는 디터 슈레터러(Dieter Schletterer) 부사장은 “마인드스피어는 기계나 플랜트 등 어떤 제조 환경에서도 지멘스는 물론 타사의 자산과도 쉽고 빠르게 연결되며 또한 안전하게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저장된 데이터는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산업현장의 설비와 공정을 최적화한다”며 “혁신적인 플랫폼을 도입해 얻을 수 있는 효율성 개선과 비용절감 효과를 지멘스 부스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귄터 클롭쉬 지멘스 디지털팩토리 사업본부와 공정산업 및 드라이브 사업본부의 디지털화 부문 대표는 29일 한국 제조업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다년간 스마트공장 관련 세계 최고 기술과 솔루션을 공급하고 국내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에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고 평가를 받아 외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인 ‘스마트 공장 우수 기업 및 유공자 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