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삼성전자, '에너지 IoT 사업' 스마트가전 에너지서비스 희망고객 모집
한전-삼성전자, '에너지 IoT 사업' 스마트가전 에너지서비스 희망고객 모집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7.06.0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12개 아파트, 인천 1개 상가를 대상으로 희망고객 모집

한국전력과 삼성전자는 스마트가전 및 AMI(지능형 전력량계)를 활용해 전기요금 부담을 줄이는 ‘에너지 IoT (사물인터넷) 사업’을 위한 스마트가전 구매 희망고객 모집 시작했다.

양사간 스마트가전-에너지 IoT 공동사업의 일환으로 시작하는 이번 시범서비스에 가입한 소비자는 에어컨과 냉장고 구매시 할인 받을 수 있으며, 전기사용정보 확인을 통해 전기요금절감 등의 혜택을 제공 받는다.

올해 7월부터 시행하는 에너지 피크관리 시범서비스는 순간 최대 전력량을 기록하는 피크 시간대에 자동으로 에너지를 절감하는 ‘에너지 IoT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삼성전자 무풍에어컨과 T9000 냉장고에 전력 피크 관리 기능을 탑재하여 LTE 기반의 IoT 플랫폼 기술을 적용하고 AMI가 설치된 아파트 및 상가를 대상으로 시행한다.

사진은 전력 피크 관리 기능을 탑재한 삼성전자의 무풍에어컨과 T9000 냉장고

해당 아파트단지 및 상가내 게시판을 통해 “스마트가전-에너지 IoT 공동사업” 행사 내용 확인 후 가까운 삼성 디지털프라자 매장을 방문하여 시범서비스 가입신청 및 스마트가전을 구매 하면 된다. 대상 아파트와 상가는 아래와 같다.

-서울지역 (13개 아파트) : 성동구 금호대우, 관악산휴먼시아, 목동한신청구, 방화동성, 문래자이, 신도림동아1차, 남가좌삼성래미안,성북동아에코빌, 묵동현대아이파크, 신정로신트리2단지, 신정학마을2단지, 푸른마을1단지 아파트

-인천지역 (1개 상가) : 타워플러스 상가

새롭게 개발된 ‘에너지 IoT 서비스’를 통해 올해 7월부터 1년간 수도권 약 100가구를 대상으로 에너지 피크관리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기반으로 2018년 하반기부터는 협력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스마트가전 적용대상을 확대하고, 에너지 IoT 연계 및 빅데이터 플랫폼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