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모빌아이와 ‘커넥티드 ADAS’ 사업 본격 추진
KT, 모빌아이와 ‘커넥티드 ADAS’ 사업 본격 추진
  • 박현진 기자
  • 승인 2017.06.23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과 대구에서 법인택시 100대 시범 서비스 진행, 하반기 출시 목표
모빌아이 공동 창립자겸 CTO인 암논 샤유아(Amnon Shashua)(사진:본지DB)

KT(회장 황창규)는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및 자율 주행을 위한 비전 기술 개발 분야의 글로벌 선도업체로 지난 3월 13일 인텔이 인수한 ‘모빌아이(Mobileye)’와 협력해 ‘커넥티드 ADAS’ 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25일 밝혔다.

‘커넥티드 ADAS’는 기존의 단말 설치형 ADAS와 달리 자사의 커넥티드카 전용 플랫폼인 ‘KT GiGA drive’와 모빌아이의 ADAS 솔루션을 결합하여 운전자의 주행 안전을 확보하고, 운전 시 수집된 주행정보 기반으로 차량관제 기능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KT 커넥티드 ADAS 개념도

KT는 본 서비스에 앞서 인천광역시와 대구광역시의 택시회사 2곳과 협력하여 택시 100대에 ‘커넥티드 ADAS’ 솔루션을 적용해 시범서비스를 하고 있다. KT는 시범서비스를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반기부터 ‘커넥티드 ADAS’의 본 서비스를 추진할 계획이며, 택시 외에 셔틀 버스, 대형 물류 차량 등으로 서비스 대상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

‘커넥티드 ADAS’는 주행 중에 벌어지는 전방차 추돌 경보, 차선 이탈, 앞 차와의 간격 유지, 보행자 경고, 안전 속도 초과 등의 주행정보 데이터를 관리 및 분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운전자나 사업주는 차량의 효율적인 운영관리로 유류비, 보험료 등의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향후, KT는 ‘커넥티드 ADAS’에 비상시 SOS 요청을 통해 운전자의 생명을 지켜주는 eCall 기능(자동긴급구조시스템)을 추가하는 등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KT는 올해 초 커넥티드카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10년 이상 주력해온 텔레매틱스 사업 외 자율주행, 5G 기반 V2X,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등의 영역에서 역량 확보를 위해 노력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