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오성목 사장, '4차산업혁명은 5G에서 시작'
KT 오성목 사장, '4차산업혁명은 5G에서 시작'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7.06.3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공학회 학술대회에서 ‘5G와 4차산업혁명’주제로 기조연설

KT(회장 황창규)는 ‘스마트 ICT 기술이 만들어 가는 4차산업혁명’이라는 주제로 29일부터 7월 1일까지 부산시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열리는 ‘2017년도 대한전자공학회 하계종합학술대회’ 개회식에서는 ‘5G가 열어가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주제로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이 기조연설을 했다.

KT 오성목 사장(사진:KT)

그는 기조연설에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의 두 가지 키워드로 대표되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도래는 5G 기반의 초연결 네트워크 도입이 필수적”이라며, 5G 상용화를 위해서는 적기 5G 주파수 할당 등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 사장은 “KT는 세계적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2018년 평창올림픽에서 성공적인 5G 기술을 선보이고, 이를 기반으로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달성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또한 KT는 이날 학회에서 ‘5G포럼’과 공동으로 5G 기술 동향을 소개하는 특별 세션을 개최하였다. 이 세션에서는 삼성전자, LG전자, 에릭슨-LG, 로데슈바르즈 등 5G 시스템, 단말, 시험용 장비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국내외 기업의 전문가를 초빙하여 5G 기술을 실현하기 위한 산업계의 노력 등을 상세히 소개하였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반으로 5G의 역할을 강조하며 “대한민국이 4차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KT와 같은 산업계의 노력뿐 아니라 학계, 연구기관 등 국가 전반에 걸친 유기적인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