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일소다, 국내 최초 'AI OCR' 기술 적용... 비정형 문서 이미지 자동인식 시스템 개발
애자일소다, 국내 최초 'AI OCR' 기술 적용... 비정형 문서 이미지 자동인식 시스템 개발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10.22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자 위치 탐지에 탁월하고 최신 NLP 기술을 접목한 언어 보정 기능으로 인식률을 극대화한 애자일소다의 ‘트윈리더(TwinReader)’를 활용했다. 
애자일소다 최대우 대표,  “트윈리더는 애자일소다가 보유한 OCR 관련 특허 기술과 핵심 알고리즘이 탑재된 솔루션이다. 기존 OCR 업무의 대체를 넘어 한화생명 전체 AI 역량을 끌어올려 줄 것”이라고 말했다.(사진:본지DB)

애자일소다(대표 최대우)가 국내 최초로 'AI OCR' 기술을 적용해 진료비영수증 자동 인식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한화생명에서 추진 중인 보험코어시스템(차세대 시스템)의 일환으로, AI 소프트웨어에 최고 기술력으로 평가받는 애자일소다와 협력한 결과물이다. 애자일소다는 올 초, 한화생명에서 성공적으로 완료한 ‘클레임 AI 자동심사 시스템’ 프로젝트에도 참여한 바 있다.

기존에는 고객이 전송한 증빙서류를 검토하고 이를 시스템에 등록하는 작업에 OCR 기술을 사용해왔다. 그러나 기존 솔루션은 ‘사전 등록된 위치’를 기반해 문자를 인식하는 방식으로, 영수증의 포맷이 변경되면 인식하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또한 여러 종류의 OCR을 함께 사용해 관리에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등의 고민이 있었다.

이를 해결하고자 문자 위치 탐지에 탁월하고 최신 NLP 기술을 접목한 언어 보정 기능으로 인식률을 극대화한 애자일소다의 ‘트윈리더(TwinReader)’를 활용했다. 

트윈리더는 이미지 내 문자 인식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핵심적 OCR 기술력이 집약된 제품이다. 특히 자체 개발한 ‘Table Understanding’ 기술을 통해 영수증에 포함된 표 양식을 정확히 인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보험사에 제출된 다양한 병의원의 진료비영수증 등을 일일이 입력하지 않고도 자동으로 항목에 맞는 내용을 추출, 보정, DB화 할 수 있다는 데에 차별점이 있다. 애자일소다 측은 이 프로젝트에 적용된 비정형데이터 OCR 기술의 독창성을 입증 받아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해외 특허도 출원한 상태라고 전했다.

금번 시스템은 AI 등 다양한 글로벌 신기술을 보험서비스에 접목하고 있는 한화생명에서 또 한번 선도적으로 시도되는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실제 보험사의 AI OCR 시스템은 이번이 국내 첫 사례다. 

그간 OCR 기술 적용 시도는 수차례 있었지만 폭증하는 비정형 데이터에 비해 낮은 인식률과 유지 비용면에서 비효율적이라는 평가가 보편적이었다. 그러나 이번 OCR 시스템으로 핵심적인 AI 알고리즘과 결합해 프로세스의 많은 부분을 자동화하고 한 차원 높은 인식률 확보할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애자일소다의 최대우 대표는 “트윈리더는 애자일소다가 보유한 OCR 관련 특허 기술과 핵심 알고리즘이 탑재된 솔루션이다. 기존 OCR 업무의 대체를 넘어 한화생명 전체 AI 역량을 끌어올려 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