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시스템반도체 스타트업 및 수요기업과 현장 목소리 경청
박영선 장관, 시스템반도체 스타트업 및 수요기업과 현장 목소리 경청
  • 박현진 기자
  • 승인 2020.11.23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M의 반도체 설계자산(IP) 활용기업 10개사와 간담회 개최
간담회 전경
간담회 전경(박영선 장관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23일 서울 강남구 소재의 시스템반도체 스타트업 ‘파두’에서 ‘ARM 반도체 설계자산 활용기업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ARM 반도체 설계자산을 활용한 스타트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수요기업·학계 등 현장의 전문가가 모여 시스템반도체 생태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4월 중기부는 ARM, 서울대와 함께 시스템반도체 혁신기업의 성장 지원을 위한 자상한 기업 협약을 맺고 국내 시스템반도체 기업 10개사에 설계패키지 지원, 교육지원 등을 약속한 바 있다. 이 자리에는 10개사 중 파두, 모빌린트, 퓨리오사에이아이, 메타씨엔아이, 딥엑스 등 5개사가 참석했으며, 암(ARM, 설계자산 제공), 코아시아(디자인 하우스), 엘지(LG)디스플레이·현대오트론(반도체 수요기업), 서울대·카이스트(학계) 관계자도 함께했다.

파두 연구시설 둘러보는 박영선 장관과 설명 중인 남이현 파두 공동대표
파두 연구시설 둘러보는 박영선 장관과 설명 중인 남이현 파두 공동대표

박영선 장관은 먼저 ‘파두’의 주요 제품을 시험하는 연구시설과 반도체 설계현장을 둘러보고 이어서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관계자들과 함께 간담회를 가졌다.

참여한 스타트업들은 ARM 반도체 설계자산을 적극 활용해 제품 개발의 성과를 내고 있는데 ‘모빌린트’는 자동차에 사용되는 중앙처리장치(CPU)용 시스템반도체를, ‘메타씨엔아이’는 모바일 디스플레이 정보를 처리하는 반도체를 개발했다. 이에 수요기업인 현대 오트론, 엘지(LG) 디스플레이 관계자는 경청하며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다.

참여한 스타트업들은 설계부터 생산, 판매까지 이어지는 전주기 지원이 필요하다며 중기부에 자금지원 확대, 반도체 설계인력 양성, 해외 판로개척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ARM과 코아시아는 갖고 있는 역량을 집중해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히며, ARM은 반도체 설계자산을 무료로 제공하는 스타트업 전용 프로그램 암 에프에이 스타트업(ARM FA STARTUP)을 운영하고, 코아시아는 디자인 서비스 비용 지원, 시장 진출 및 투자유치 등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영선 장관은 “시스템반도체는 디지털 대전환을 실현하기 위한 핵심 분야이며 기업 발굴부터 제품 설계, 시장 진출 등 전주기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정부, 민간, 학계가 연결의 힘을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시스템반도체 스타트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사업화, 기술개발, 정책자금 확대, 인력양성 등 앞으로도 중기부는 적극적인 지원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