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융합형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장 진출한다
KT, 융합형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장 진출한다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7.07.0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을 기반한 차별화된 인텔리전트 에너지 관리 서비스 제공
경기도 구리에 위치한 농수산물센터에서 KT-MEG을 활용한 ESS 원격관제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사진:KT)

KT(회장 황창규)가 융합형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장치)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KT는 인공지능(AI) 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을 통해 고객 맞춤형 최적운전 서비스, ESS 운영관리 솔루션 제공과 KT-MEG을 통한 실시간 관제 등을 통해 차별화된 ESS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ESS는 전력을 저장했다가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 저장장치이다. ESS는DR(Demand Response, 수요반응 자원)과 융합하면 DR자원 추가등록 및 전력 피크요금을 절감할 수 있고,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 발전과 연계할 경우 안정적인 전원 공급 및 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 판매 수익을 극대화 할 수 있다. 또한 공장, 공공기관 등 전기 사용량이 많은 건물은 기본요금 및 사용량 요금을 절감할 수 있다.

KT 융합형 ESS의 최대 강점은 자체 개발한 에너지 최적운영 관리 시스템(EMS, Energy Management System)이다. KT EMS는 피크제어, 신재생 에너지 안정화, 주파수 조정 등의 기능을 표준화해 고객의 용도에 맞게 사용할 수 있으며, 한 개의 EMS 시스템에 태양광, 풍력, 디젤발전기 등 여러 개의 발전원과 각종 기기들을 동시에 병렬 연결해 통합 운영할 수 있어 고객 맞춤형 ESS 컨설팅 및 종합 솔루션 제공이 가능하다.

또한 경기도 과천에 위치한 스마트에너지 관제센터(KT-MEG 센터)에서 실시간 전력 사용 현황은 물론 배터리 충·방전 현황, 효율, 성과분석 등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장애 발생시 원격 수리까지 가능하다. 특히 KT-MEG의 인공지능 분석엔진인 ‘e-Brain’을 통해 지능형 스케쥴러 운영, 고객 수익분석/리포트 발행 등 ESS 가동률 및 고객수익 극대화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는 이러한 ESS 역량을 활용해 지난 5월부터 국내 최대 아연괴 생산 업체 ‘영풍 석포제련소’에 ESS 피크제어 및 DR을 결합해 국내 최초·최대인 33MWh 규모의 ESS를 구축하고 있으며,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최근 신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정책 강화로 인해 에너지 다소비 기업들을 중심으로 ESS도입이 더욱 주목 받고 있는 상황이며, KT자체 보유하고 있는 혁신적인 ESS 기술과 관제 역량을 기반으로 에너지 절감은 물론 에너지신산업 육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KT는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환경을 제공하는 ‘기가 에너지 매니저(GiGA energy Manager)’, 태양광 등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하는 ‘기가 에너지 젠(GiGA energy Gen)’, 아낀 전력을 에너지 시장에 판매하는 ‘기가 에너지 디알(GiGA energy DR)’, 친환경 EV 운전환경을 제공하는 ‘기가 에너지 차지(GiGA energy Charge)’ 등 GiGA energy 사업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