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캐터랩, 엔씨소프트, 소프트뱅크벤처스 등 공동투자로 감성 인공지능(AI) 사업 가속화
스캐터랩, 엔씨소프트, 소프트뱅크벤처스 등 공동투자로 감성 인공지능(AI) 사업 가속화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8.04.0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번째 일상대화 API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필요로 하는 여러 기업과 협업을 이어나갈 계획
스캐터랩의 일상대화 인공지능 기술 ‘핑퐁(Pingpong)’
스캐터랩의 일상대화 인공지능 기술 ‘핑퐁(Pingpong)’

감성 기반 AI 스타트업 스캐터랩(Scatter Lab, 대표 김종윤)은 50억원 규모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엔씨소프트, 소프트뱅크벤처스, 코그니티브인베스트먼트, ES인베스터 등이 참여했다. 또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일상대화 인공지능 기술 고도화 및 공격적인 머신러닝 엔지니어 채용, 자체 연애 컨텐츠 서비스‘연애의 과학’을 통한 다국어 데이터 확보에 나선다. ‘연애의 과학’은 현재 한국에서 130만건, 일본에서 10만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하고 있다.

스캐터랩의 일상대화 인공지능 기술 ‘핑퐁(Pingpong)’은 방대한 양의 메신저 대화 데이터베이스를 머신러닝을 통해 학습시켜 인공지능이 친근하고 감성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일반적으로 대화형 AI가 단순히 명령이나 지시를 수행하는 수준에 그쳤다면, ‘핑퐁’은 사람의 감성을 이해하고 마치 친구처럼 일상적인 대화를 가능케 하는 것이 특징이다.

핑퐁의 접근 방법: 다양한 대화 주제와 사회·문화적인 지식, 대화의 뉘앙스와 함의 (implication)도 파악하고 사람이 나눈 일상적인 대화를 학습하고 사람이 주고받은 발신 메시지와 수신 메시지의 관계를 통해 일상적인 대화를 학습하고 있다.
핑퐁은 다양한 대화 주제와 사회·문화적인 지식, 대화의 뉘앙스와 함의 (implication)도 파악하고 사람이 나눈 일상적인 대화를 학습하고 사람이 주고받은 발신 메시지와 수신 메시지의 관계를 통해 일상적인 대화를 학습하고 있다.

스캐터랩은 ‘핑퐁’에 기반한 첫 번째 일상대화 API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일상대화 인공지능 기술을 필요로 하는 여러 기업과 협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연말까지 일본어, 영어로도 지원을 확장할 예정이다.

소프트뱅크벤처스에서 이번 투자를 주도한 최지현 책임은 “스캐터랩은 일상대화 인공지능 개발의 핵심 요소인 대화형 데이터를 국내에서 가장 많이 보유한 회사로, ‘핑퐁’은 양질의 데이터 학습을 통해 국내에서 가장 넓은 범위의 일상대화 처리가 가능하다.”며, “핑퐁을 발판으로 향후 정서적인 교감이 필요한 다양한 사업 분야를 개척하며 선두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스캐터랩 김종윤 대표는 “앞으로는 인공지능의 기능적 요소뿐 아니라 감성적인 능력도 대화형 인공지능 제품의 중요한 경쟁요소가 될 것이다”며, “핑퐁을 통해 인공지능과 사용자 간의 거리를 좁히고, 압도적인 다국어 메신저 데이터에 기반한 머신러닝 기술로 일상대화 인공지능 분야를 리드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