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P, 공공 빅데이터 분석 돕는 공공기관 전용 'GPU', '텐서플로우' 서버 출시
NBP, 공공 빅데이터 분석 돕는 공공기관 전용 'GPU', '텐서플로우' 서버 출시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04.1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와 데이터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공공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것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공공 클라우드 강화 홍보 이미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공공 클라우드 강화 홍보 이미지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대표 박원기, 이하 NBP)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딥 러닝 등에 필요한 고성능 컴퓨팅 파워를 공공 서비스에서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공공기관 전용 GPU 서버, 텐서플로우 서버(TensorFlow Server) 등 10종의 신규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GPU 서버는 복잡한 연산도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컴퓨팅 자원을 클라우드 상에서 손쉽게 생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함께 출시된 텐서플로우 서버는 AI와 관련된 딥러닝 연구와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다양한 라이브러리들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축해 준다. 이를 통해 공공기관이 효과적으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똑똑한 공공 서비스를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제공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NBP 한상영 클라우드 서비스 리더는 “지난 2월에 공공기관 전용 AI 서비스 상품들을 출시한 것에 이어, 데이터 분석 및 머신러닝을 위한 GPU 서버와 관련 상품들을 선보인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가 주도하는 사업과 민간 기술이 잘 어우러져 AI와 데이터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공공 서비스를 강화하겠다”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NBP는 기민한 대민 서비스에 필수인 알림 기능을 필요에 맞게 구축할 수 있는 'Simple & Easy Notification Service' 및 'Cloud Outbound Mailer'와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많이 사용되는 'Pinpoint', 'LAMP', 'RabbitMQ' 서비스도 공공기관 전용 상품으로 출시했다. 더불어 대용량의 공공 데이터를 안전하게 클라우드로 이전할 수 있는 ‘Data Teleporter’를 비롯해, SSL 인증서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Certificate Manager’, 사용자의 IP 주소에 기반한 위치 및 지역 정보를 제공하는 ‘GeoLocaion’까지 선보이며, 공공 서비스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

한편, NBP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실시하는 IaaS 인증에 이어 SaaS 인증을 국내 최초로 획득해 공공기관에서 민간 클라우드를 도입할 때 필요한 필수 보안인증을 모두 보유하게 됐다. 최근에는 코스콤, VM웨어 등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하며 공공 및 금융 클라우드 시장 공략의 가속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는 공공기관으로는 한국은행, 코레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한국재정정보원, 녹색기술센터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