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통번역기 ‘말랑말랑 지니톡 고!’ 출시
인공지능 통번역기 ‘말랑말랑 지니톡 고!’ 출시
  • 권현주 기자
  • 승인 2019.06.1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컴, 중국 대표 인공지능 기업 ‘아이플라이텍’과 공동 개발 첫 작품으로 한국어·중국어·일본어·영어·태국어·베트남어·인도네시아어… 7개 언어 통번역
‘지니톡 고!’ 출시(사진:홈페이지 캡처)
‘지니톡 고!’ 출시(사진:홈페이지 캡처)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 이하 한컴)는 인공지능 통번역기 ‘말랑말랑 지니톡 고!’(이하 ‘지니톡 고!’)를 17일 출시했다, AI 기반의 휴대용 통번역기 ‘지니톡 고!’는 매우 쉽고 단순한 사용성, 빠른 속도, 높은 정확도를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으며 한국어·중국어·일본어·영어·태국어·베트남어·인도네시아어 등 7개 언어를 지원한다.

‘지니톡 고!’에는 한컴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공동으로 설립한 ‘한컴인터프리’가 개발 및 운영해온 한국어 기반 통번역 서비스 ‘지니톡’이 탑재되어 있으며, 인터넷이 안 터지는 환경에서도 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 등 4개 언어에 대한 빠른 통번역 서비스가 가능하며 기기에 부착된 카메라로 사진을 촬영하면 사진 속 텍스트를 번역해주는 ‘이미지 번역(OCR)’ 기능도 탑재되어 있다. 이 외에도 발음의 정확도를 평가해주는 ‘말하기 학습’, 여행지 관련 정보를 제공해주는 ‘여행도우미’, 핫스팟 공유 등의 기능까지 갖추고 있어, 해외여행 시 필수템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니톡 고!’
‘지니톡 고!’(사진:홈페이지 캡처)

한컴은 2018년 6월 중국 대표 인공지능 기업인 아이플라이텍(iFLYTEK)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2019년 5월 합작법인 ‘아큐플라이에이아이(Accufly.AI)’를 설립하는 등 발 빠르게 합작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협력 1년 만에 공동 기술개발을 통해 ‘지니톡 고!’를 탄생시키며 국내 통번역 단말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한컴과 아이플라이텍은 ‘지니톡 고!’ 외에도 회의 내용을 속기해 자동으로 회의록을 작성해주고 외국어 번역도 지원해주는 회의용 솔루션 ‘지니비즈’도 7월 출시 예정이며 이를 통해 기존에 없던 혁신적인 인공지능 서비스를 선보임으로써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며, 한컴은 ‘지니톡 고!’는 매우 쉽고 편리한 사용성과 높은 정확도로 경쟁력을 갖췄다며, 외국어 커뮤니케이션으로 인한 대중들의 스트레스를 해소시켜주고 관광산업 활성화를 모색하는 지자체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공격적인 영업과 마케팅을 통해 국내 통번역기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지니톡 고!’ 시연 화면(사진:홈페이지 캡처)
‘지니톡 고!’ 시연 화면(사진:홈페이지 캡처)

한편, ‘지니톡 고!’ 제품은 롯데닷컴, 지마켓, 옥션, 11번가 등 14개 주요 온라인 쇼핑몰을 비롯해 전국 30개 이마트, 전자랜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항 내 케이북스에서도 제품 체험 및 구매가 가능하며 공항 출입국 시에도 단기 렌탈이 가능하도록 포켓 와이파이 업체들과의 제휴를 추진 중이다. 출시가격은 499,4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