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스마트폰 앱, 시제품 제작 생산성 200배 향상 기술 개발
[초점] 스마트폰 앱, 시제품 제작 생산성 200배 향상 기술 개발
  • 최광민 기자
  • 승인 2019.11.1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이성주 교수 연구팀, 시중 앱 기능 활용 가능해 1만 줄 코드 분량을 50줄만으로 구현
이성주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이 구현된 개발자 도구
이성주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이 구현된 개발자 도구(사진:KAIST, 편집:본지)

새로운 스마트폰 앱 제품과 아이디어가 범람하는 시대에서 앱 개발자가 가장 시장성 있는 아이디어를 선택하여 집중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스마트폰 앱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만들어 본격적인 개발 이전에 테스트 해볼 수 있는 환경이 필수적이다.

수많은 시간과 자원, 인력이 필요하지만 정작 앱을 만들어도 소비자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거나 시장의 흐름을 놓치면 자원만 낭비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한 수요에 맞추어 기존에도 앱 시제품 제작 도구가 수없이 만들어졌지만 모두 겉모습과 디자인만 시제품으로 만들어볼 수 있도록 하는데 그쳤고 앱의 기능은 시제품으로 만들어볼 수 없어 실제 소비자가 사용하듯이 실생활에서 시제품을 테스트 해볼 수 없는 한계가 있었다.

KAIST(총장 신성철) 전산학부 이성주 교수 연구팀 스마트폰 앱 개발에서 필수적인 시제품 제작 과정을 획기적으로 줄여 생산성을 200배 이상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개발한 스마트폰 앱 시제품 제작 도구는 개발자가 쉽게 아이디어를 기능하는 시제품 앱으로 만들어 본격적인 개발이 시작되기 이전에 미리 소비자가 사용하듯이 테스트 해볼 수 있도록 한다.

시제품 제작에 특화된 도구도 많아 쓰이는 도구, 서비스가 수천 가지가 넘는다. 이는 그만큼 업계에서 시제품 구현에 관심이 많고 수요가 많다는 것을 뜻한다. 아이디어와 신제품이 범람하는 환경에서 시제품을 빠르고 정확하게 만드는 것이 개발사 입장에서는 매우 중요한 일이다.

왼쪽부터 KAIST 박수영 연구원, 이성주 교수
왼쪽부터 KAIST 박수영 연구원, 이성주 교수

이성주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바로 이러한 한계를 극복했다. 연구팀은 이미 수백만 개에 달하는 스마트폰 앱들이 시장에 출시된 점에 착안해 새 앱 시제품을 만들 때 기존 앱의 기능을 추출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앱 개발자는 이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시제품 앱들을 만들어 시험해보고 가장 유용한 안을 선정해 정식으로 개발할 수 있다. 만약 다른 앱에서 추출한 기능을 포함한 시제품 앱을 그대로 출시하고자 한다면 기능을 추출해온 앱 개발자의 동의가 필요하지만, 배포하지 않고 내부에서 시험하는 것만으로도 정식 개발의 실패 가능성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연구팀의 기술은 기존 앱에서 필요한 기능이 있을 때 그 앱을 시연하면 자동으로 해당 기능이 추출되고 개발자가 활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 코드로 변환된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 사용자의 수면을 감지해 자동으로 알림을 끄는 기능의 시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수면 상태를 추적하는 복잡한 기술이 필요하지만, 연구팀의 기술을 활용하면 단순히 시중의 수면 분석 앱으로부터 해당 기능을 추출해 시제품 제작에 활용할 수 있다.

연구팀은 현직 스마트폰 앱 개발자와의 실험을 통해 최소 1만 줄 이상의 프로그램 코드 작성이 필요한 개발 과정을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을 적용하면 불과 50여 줄의 코드 작성으로도 시제품을 개발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이는 시제품 앱 개발에 필요한 프로그램 작성이 200배가량 줄어든 것으로 기존의 스마트폰 앱들을 활용하고 기계가 자동으로 프로그램을 작성하도록 함으로써 개발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인 것이다.

이성주 교수는 “기존 다른 앱의 기능을 코드 없이도 구현할 수 있는 기술로 시연을 통한 프로그래밍 기술을 활용하고 또 다른 앱과의 상호작용이 모두 백그라운드에서 이루어지게 하는 기술이다”라며 “개발자가 실제로는 자신의 앱과 다른 앱을 동시에 다루지만 마치 한 개의 앱으로 작업하는 듯한 효과가 있었으며, 새 앱 기능을 손쉽고 빠르게 구현해 더 많은 유용한 앱 출현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동휘, 박수영 박사과정, 고지훈 석사과정, 미국 버팔로 대학 스티브 고(Steve Ko) 교수가 참여한 이번 연구 결과는 인간-컴퓨터 상호작용, 사용자 인터페이스 분야 국제학회 ACM UIST에서 지난달 21일 발표됐다. (논문명 : X-Droid: A Quick and Easy Android Prototyping Framework with a Single-App Illus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