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작년 R&D에 85조7287억 투자…규모는 세계 5위
우리나라 작년 R&D에 85조7287억 투자…규모는 세계 5위
  • 정한영 기자
  • 승인 2019.12.1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2018년 연구활동조사' 결과 공개…GDP 대비로는 1위
작년 R&D에 85조7287억 투자(사진:본지)

우리나라 2018년 총 R&D(연구개발) 투자비는 85조7287억원으로 OECD 국가 중 세계 5위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보다 6조9395억원(8.8%) 증가한 액수다.

또 국내 총생산(GDP)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전년보다 0.26%포인트 증가한 4.81%로, 이스라엘(2017년 기준 4.54%)을 앞서 2017년에 이어 세계 1위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국내에서 수행한 정부·공공, 민간분야의 연구개발 활동(연구개발비, 연구개발 인력 등)을 조사한 ‘2018년 연구개발활동조사’ 결과를 18일 제16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운영위원회에 보고했다.

 

조사 결과 2018년 우리나라 총 연구개발비는 전년 대비 6조9359억원 증가한 85조7287억원(799억달러)로 OECD 국가 중 세계 5위(1위는 미국)를 기록했다.

분야별 연구개발비를 살펴보면, 재원별 연구개발비는 정부・공공 18조 3630억원(21.4%), 민간 65조7028억원(76.6%), 외국 1조6629억원(1.9%)으로 민간 비중이 높은 구조 유지하고 있다. 정부·공공재원 대 민간·외국재원 비중이 21:79으로 전년대비 민간·외국재원 비중이 2%p가 증가했다.

사용 주체별로 보면 가장 많이 사용한 곳은 기업체로 68조8344억원(80.3%)을 썼다. 공공연구기관이 9조8439억원(11.5%), 대학이 7조504억원(8.2%)으로 뒤를 이었다.

기업 중에서는 대기업이 43조8236억원(63.7%)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중견기업이 13.9%, 중소기업이 10.9%, 벤처기업이 11.5%였다.

연구개발 단계별로는 개발연구에 전체의 63.8%인 54조7235억원이 투입됐고 응용연구에 18조8247억원(22.0%), 기초연구에 12조1805억원(14.2%)이 쓰였다.

지난해 연구원 수는 전년보다 6.5%(3만1374명) 증가한 51만4170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상근연구원(FTE) 수는 6.6%(2만5270명) 증가한 40만8370명으로 세계 6위 수준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경제활동인구 1천명당 연구원 수는 14.7명, 인구 1천명당 연구원 수는 7.9명이었다.

 

연구수행 주체별 연구원 수는 기업체가 36만8237명(71.6%)으로 가장 많았고, 대학이 10만8529명(21.1%), 공공연구기관이 3만7404명(7.3%)이었다. 연구원 한 명이 쓴 연구비는 전년보다 2.1%(427만원) 오른 2억993만원으로 조사됐다.

여성 연구원은 전년보다 7.9%(7천686명) 증가한 10만4728명으로 20.4%를 차지했지만 러시아(39.5%), 영국(38.7%), 독일(27.9%) 등에 비해서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었다.

과기정통부는 내년 1월 관련 보고서를 발간해 연구자와 국민이 이용할 수 있게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NTIS), 국가통계포털(KOSIS) 등에 공개하고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도 송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