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인공지능·SW 인재 양성에 1633억 투입...14만명 교육지원
과기부, 인공지능·SW 인재 양성에 1633억 투입...14만명 교육지원
  • 권현주 기자
  • 승인 2020.01.21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부터 소프트웨어(SW)교육에 인공지능(AI)역량을 강화하고, 새로운 혁신SW교육 프로그램 도입과 지역 SW교육도 확대하는 등 SW․AI인재양성을 본격 강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SW인재양성․저변확충 사업’의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1월부터 적극 지원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SW인재양성을 위한 올해 총 예산은 작년대비 23% 증가(384억 원)한 1,633억 원이다. 초․중․고·대학 등 교육과정을 통해 약 14만 명을 교육하고, 프로그래밍 경시대회, 해커톤, 온라인 SW교육 등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올해 SW인재양성을 위한 주요사업 내용을 보면 먼저, 산업현장 수요에 부합하는 수준 높은 맞춤형 실무인재 양성을 위해 SW중심대학 40개교에 8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SW전공과정과 융합교육을 통한 SW전문․융합인재를 양성한다.

AI․4차산업혁명을 선도할 리더급 고급 인재양성을 본격화하기 위해 프랑스 에꼴42의 혁신적 프로그램을 도입해 작년 12월 개소한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도 올해 2월 1기 250명을 시작으로 750명을 배출할 계획이다. 또 향후 매년 500명의 혁신 SW인재를 배출할 계획이다.

에꼴42는 자기주도 학습의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으로 미국(실리콘밸리), 핀란드, 스페인, 일본 등 전 세계 13국가 17개 도시에서 운영하고 있다.

또 최고전문가의 멘토링을 중심으로 심화교육을 지원하는 ‘SW마에스트로’에 86억 원을 지원하고, 대학 연구실을 선정해 SW분야의 원천기술 연구개발(R&D)을 통해 고급 연구 인력을 양성하는 ‘SW스타랩’도 작년 29개 연구실에서 올해 36개까지 확대 지원한다.

초․중․고 교육은 그동안의 SW기초교육을 넘어 AI 등을 포함한 심화교육을 올해부터 실시한다.

AI․데이터 특화교육을 제공하는 ‘AI교육 시범학교’도 전국 150개교에서 운영한다.

AI 등이 포함된 SW 심화과목 개설을 위해 초․중 교과서 2종 및 고교 교과서 4종을 개발하고, SW․AI교육 역량을 갖춘 핵심교원 2,500명 양성을 위한 AI수업설계, 교육과정 분석 등 연수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도서산간 등 지역 인재를 대상으로 ‘SW 미래채움센터’를 현재 5개에서 10개까지 확대 개소해 정보소외계층 SW교육 격차 해소를 지원하기로 했다.

SW․AI 교구재를 활용한 실습형 교육 프로그램(150시간) 개발과청년․경력단절여성․은퇴개발자 등을 대상으로 한 SW 전문강사 인력도 1,000명 양성할 계획이다.

한편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핵심서비스로 떠오르는 실감콘텐츠 전문 인재를 올해 825명 양성하기로 하고 대학원생, 재직자, 학부생 대상으로 콘텐츠 개발 교육도 추진한다.

실감콘텐츠 연구실(XR 랩)을 7개 운영해 전문역량을 보유한 석·박사급 고급인재 160명을 양성하고, 콘텐츠 분야 재직자 600명을 대상으로 기업 수요연계 과제 방식의 실무교육 실시, 대학생 대상으로는 제조·안전 분야 가상현실(VR) 모의실험 콘텐츠 개발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AI시대에 AI를 구현하는 SW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SW 인재양성을 통한 AI일등국가 실현을 위해 향후 더욱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