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노바기 성형외과, 업계 최초 AI 로봇 ‘바노’ 도입으로 환자 편의성 높여
바노바기 성형외과, 업계 최초 AI 로봇 ‘바노’ 도입으로 환자 편의성 높여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06.0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정보 확인부터 진료실 안내까지... 원외에서도 챗봇기능으로 모바일·PC로 진료 예약, 변경 가능해
사진(왼쪽부터)은 AI 로봇 ‘바노’,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 반재상 대표원장(사진:바노바기 성형외과)
사진(왼쪽부터)은 AI 로봇 ‘바노’,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 반재상 대표원장(사진:바노바기 성형외과)

바노바기 성형외과 의원이 24시간 365일 실시간으로 병원 내 시설 안내와 예약 등 내원객을 응대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로봇 ‘바노(BANO)’를 도입했다. 이번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AI 로봇 도입은 성형외과 업계 최초다.

바노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지식 기반 로봇으로, 바노바기 성형외과를 찾는 내원객의 편의를 돕기 위해 도입했다. AI 바노는 자율주행과 AI 기반으로 개발된 스마트 퍼스널 로봇으로, 사용자 인식을 통한 팔로잉 모드, 구글 AI 음성 인식 플랫폼 탑재 등 높은 완성도로 AI 바노를 통해 필요한 정보를 입력하거나 말하면 즉시 답변하며, 데이터가 축적될수록 한층 더 스마트해져 다양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AI 챗봇기능으로 개인 모바일 및 PC 환경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내원객들은 병원 외부에서도 바노로 24시간 365일 상담 및 문의가 가능하며, 진료시간 내에는 상담원과 챗봇 중 선택해서 상담이 가능하다. 반복적이고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 문의에 즉각적으로 응대하기 때문에 환자들의 궁금증을 빠르게 해소하고 의료진의 업무 효율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챗봇 시연화면
챗봇 시연화면

AI 바노는 병원명 ‘바노바기 성형외과’에서 이름을 땄으며, 바노바기 본관 1층 로비를 자율주행하면서 진료 과목, 프로모션, 예약 등에 대한 정보를 내원객들이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도와준다. 동행, 위치 저장, 영상 전화 기능 등이 탑재돼 있어 진료실 등 병원 내 위치 안내까지 가능하다.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내원 시 필수로 작성해야 하는 사전 문진 역시 바노를 통해 미리 작성한 뒤 접수 및 출입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향후 외국인 환자들을 위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다국어를 지원할 예정이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대표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성형외과 업계에서 최초로 AI 챗봇을 도입해 스마트한 진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바노를 통해 더 많은 고객들 곁에서 질 좋은 의료 서비스를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AI 챗봇 바노는 시험 테스트 기간을 거친 후 6월 중 정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