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코로나 위기에서 회복세 보일 때까지 통화정책 완화 운용될 필요가 있을 것
이주열 한은 총재, 코로나 위기에서 회복세 보일 때까지 통화정책 완화 운용될 필요가 있을 것
  • 최창현 기자
  • 승인 2020.06.12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한국은행 창립 제70주년 기념사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중앙은행으로서 필요한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며, 통화정책은 우리 경제가 위기에서 벗어나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될 때까지 완화적으로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금융시장 안정과 원활한 신용흐름 유지를 위해 필요시에는 금리 이외의 정책수단도 적절히 활용할 것이며, 정책효과가 극대화되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위기에서 중앙은행의 역할 범위가 어디까지 확대될 수 있느냐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는데, 국민의 재산인 발권력을 신중하게 행사하는 것이 중앙은행이 지켜야 할 기본원칙이라고 하면서, 그렇지만 ‘크라이시스 파이터(crisis fighter)’로서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힘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중앙은행의 준재정적 역할에 대한 요구를 어디까지 수용해야 하며, 그 정당성은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시장개입 원칙을 어떻게 정립할 것인지 치열하게 고민하면서 사회적 컨센서스를 도출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물적자본에 의존하는 과거의 성장 패러다임을 넘어서지 않고서는 위기 극복 후에도 저성장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하면서, 민간의 자율성과 창의성이 활발히 발휘되도록 하여 지식과 기술에 기반하는 생산성 주도의 성장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최선의 길이라고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지난 6.9일 공표한 'BOK 2030' 은 향후 10년을 내다보며 한국은행의 역할을 새롭게 정립하기 위해 수립한 중장기 발전전략으로 외부의 조언과 내부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완성되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하면서, 이것이 구호에 그치지 않고 한국은행에 실질적인 변화와 혁신을 가져올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적극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