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뱅크, 한국씨티은행 금융 서비스 문의 응대 'AI 챗봇' 공급
인포뱅크, 한국씨티은행 금융 서비스 문의 응대 'AI 챗봇' 공급
  • 박현진 기자
  • 승인 2020.07.0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순 문의부터 신규 고객 위한 금융상품, 모바일뱅킹 등 전 범위 문의 응대 가능
한국씨티은행 챗봇 서비스 화면
한국씨티은행 챗봇 서비스 화면

인포뱅크(대표 박태형)가 한국씨티은행의 금융 서비스 문의를 담당하는 AI 챗봇을 지난 3일 오픈했다. 챗봇은 한국씨티은행 지점 위치 같은 단순 문의부터 신규 고객을 위한 금융상품, 모바일뱅킹 사용 관련 안내까지 금융 서비스 전 범위를 아우르는 고객 문의에 대한 응대가 가능한 서비스이다. 

이번 한국씨티은행의 챗봇 도입은 단순 문의나 자주 묻는 질문에 대한 답변 등을 비대면 챗봇을 통해 응대함으로써, 상담 지연에 따른 고객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다. 나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감염자 확산 등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에도 고객 및 직원의 안전과 서비스의 만족도를 보장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인포뱅크의 iMessage의 사용자 이용 통계 분석 기술을 도입, 카테고리 별로 고객의 문의 빈도, 패턴 분석을 통한 지속적인 챗봇 품질 향상에도 신경을 썼다.

인포뱅크 iMessage는 기업 메시징 전문 사업부로, 옴니 채널 기업 메시지, 챗봇, 음성봇, 상담솔루션 등 종합적인 기업 커뮤니케이션 툴을 제공한다. 인포뱅크 챗봇 전문 팀은 실제 업무에 유용한 챗봇의 콘텐츠를 제시하고, 특정 업무 처리를 목표로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즉시 전달하며, 챗봇 서비스 내에서 업무를 마무리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포뱅크 iMessage 홍승표 대표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AI 활용과 비대면 서비스 확산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점점 커지고 있다. 반복적인 질문이나 요청은 챗봇이 처리하고 사람이 직접 응대하는 문의는 줄일 수 있는 서비스를 위해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머지않아 챗봇의 업무의 범위가 더욱 개인화되고 전문적인 분야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씨티은행 관계자는 “특히 이번 코로나19를 겪으며 고객과 직원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과 더불어 고객들이 가장 편리하면서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비대면  금융 서비스에 대한 깊은 고민이 서비스 도입과 연결이 되었다”라며 “이에 인포뱅크와 협업하여 카카오톡 채널에서 간편하게 이용 가능한 챗봇 서비스를 준비하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