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산대 없는 AI 편의점 美 '서클K' 도입... 세계 최초의 AI 편의점
계산대 없는 AI 편의점 美 '서클K' 도입... 세계 최초의 AI 편의점
  • 최창현 기자
  • 승인 2020.08.16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포에 설치된 카메라와 AI 및 머신비전을 적용한 스탠다드의 독자 기술을 이용하는 것으로, 별도로 설치하는 센서나 생체 인증 등을 사용하는 일 없이, 이용자와 상품을 정확하게 식별한다.
상품을 선택하고, 자신의 가방에 넣는 모습(사진:아래 영상 캡처)

내점한 고객은 상품이 진열된 선반에 정렬된 상품을 선택하고, 자신의 가방에 넣어 간다. 그리고 그대로 계산대에 줄을 서지 않고 통과하면 된다.

말 그대로 고객은 줄을 서서 기다리거나 스캔하고 지불하기 위해 멈출 필요없이 걸어 들어가 필요한 것을 선택하고 상점을 떠나면 결제가 완료된다.

이 솔루션은 2017년 창업한 AI스타트업 스탠다드 코그니션(Standard Cognition, CEO 조던 피셔)의 컴퓨터 비전과 AI 기반 솔루션으로 소매 업체의 기존 매장에서 빠르고 쉽게 설치할 수 있는 현재로선 유일한 AI 솔루션이다.

쿠슈타드 편의점 및 주유소 모습(사진:쿠슈타드)
쿠슈타드 편의점 및 주유소 모습(사진:쿠슈타드)

미국, 멕시코, 아일랜드, 노르웨이, 스웨덴, 덴마크,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폴란드, 러시아, 일본, 중국 등 전 세계 약 1만4,500여개의 편의점을 운영하는 캐나다의 다국적 편의점 운영 기업 알리멘테이션 쿠슈타드(Alimentation Couche-Tard, CEO 브라이언 한나쉬)가 스탠다드 코그니션의 계산대 없는 AI 체크아웃 시스템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 있는 '서클K' 매장에 시범적으로 도입하기로 지난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시스템은 매장에서는 이용자들이 스마트폰 앱, 키오스크에서 현금 또는 신용카드·직불카드를 통한 결제, 기존 계산대에서 결제 중 결제 방법만 선택하면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 써클K는 기존 시스템과 스탠다드의 AI 체크아웃 시스템을 통합하는 것이다.

천장 등 점포에 설치된 카메라와 AI 및 머신비전을 적용한 스탠다드의 독자 기술을 이용하는 것으로, 별도로 설치하는 센서나 생체 인증 등을 사용하는 일 없이, 이용자와 상품을 정확하게 식별한다. 이에 따라 고객들은 제품을 스캔하거나 계산대에서 순서를 기다리지 않고도 점포에 들어가 원하는 상품을 손에 들고 그냥 나오기만 하면 구매는 완료된다.(아래는 지난해 업로드한 스탠다드 코그니션의 시연 영상)

양사는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 있는 서클K 매장에 도입한다. AI 기술을 사용한 계산대 없는 체크아웃 시스템을 기존 편의점에 도입하는 세계 최초의 사례로 신속하고 큰 비용 없이 기존 점포에 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향후, 다른 써클 K점포에도 차례차례 전개해 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