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스마트홈트, ‘구독형’ 서비스로
LG유플러스 ‘스마트홈트, ‘구독형’ 서비스로
  • 정한영 기자
  • 승인 2020.08.20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물 및 이미지 인식 AI 기반 식사관리 기능으로 식단관리 편의성 대폭 강화

LG유플러스는 카카오 VX와 공동으로 서비스하는 ‘스마트홈트’ 앱(App.)이 7월 말 기준 3번 이상 방문한 충성고객이 전월 대비 27%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6월 ‘구독형’으로 탈바꿈한 뒤 한달 만이다.

‘스마트홈트’는 실시간 자세 교정을 받으며 집에서도 정확한 자세로 운동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 서비스다. 맨손 근력운동과 스트레칭 외에도 요가, 필라테스, 골프피트니스, 복싱, 댄스, 키즈 등 40여 개의 다양한 맞춤 홈트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스마트홈트 이용패턴을 분석한 결과, 단순 체험성이 아닌, 계획을 설계하고 운동한 고객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 플랜’을 설계한 고객 기준 평균 운동횟수가 주 2회 이상인 사용자 수는 60%, 운동횟수 기준 상위 20%의 회당 운동시간 또한 25% 증가했다.

운동 계획을 가장 많이 설계한 고객군은 단연 30대 여성으로 나타났고, 운동시간이 가장 긴 고객군은 40대 여성으로 집계됐다. 가장 선호하는 콘텐츠로는 스트레칭이 꼽혔고, 운동 완료율이 가장 높은 콘텐츠는 다이어트 운동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 6월 신규 추가된 AI 식단관리 기능은 음식을 사진 찍거나 업로드하면 자동으로 음식명과 칼로리 정보가 입력돼 일일이 음식명을 찾아 칼로리를 기록하는 기존 식사기록 방식보다 불편함을 크게 줄여준다.

설정한 목표칼로리를 잘 지키는지 확인도 가능하다. 일반적으로 많이 섭취하는 음식을 토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발행한 공공 데이터, 한국영양학회의 영양정보 산출 시스템을 활용하여 음식별 영양정보를 수집했다.

손민선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 상무는 “LG유플러스는 고객이 꾸준한 관리를 이어갈 수 있도록 스마트홈트의 서비스와 기능을 지속 개선하고 있다”며, “향후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데이터베이스를 확충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