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디지털 뉴딜 사업으로 양자 정보통신기술산업 초석 다진다
과기정통부, 디지털 뉴딜 사업으로 양자 정보통신기술산업 초석 다진다
  • 정한영 기자
  • 승인 2020.09.0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의료·산업분야에 양자암호통신 시범 기반 등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8개 컨소시엄에 올해 123억원 지원
사진은 KT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사진:존지DB)
사진은 KT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사진:본지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뉴딜 계획(7월 발표)’에 따라 3차 추경으로 반영한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 사업의 수행기관을 선정하여 협약을 4일 체결하고 해당 과제를 본격 추진한다.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사업은 비대면 확산에 맞춰 보안을 강화한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공공·의료·산업 분야에 구축하고 응용서비스를 발굴하여 양자산업의 기반을 다지기 위한 사업이다.

양자암호통신은 만지면 터지는 비눗방울처럼 누군가 도청을 시도하면 신호가 붕괴되어 전달이 안되는 양자의 물리적 상태를 활용하여 도청을 방지하는 물리적 보안체계이다. 이런 양자암호통신은 소인수분해 등 수학적 계산에 기반을 둔 기존의 암호체계를 풀 수 있는 양자컴퓨터의 등장에도 유효한 보안 체계로서 크게 주목받고 있다.

본 사업은 이러한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활용하여 공공·의료·산업 현장에서 실제 활용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지원한다. 또한, 협력체(컨소시엄_를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연계하여 양자암호통신기술을 파급시키고, 낙수효과를 통해 향후 양자산업의 초석이 될 중소·벤처 기업 등을 육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한다.

분야별 과제 수행 기관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수행기관)은 이번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 사업을 위해 7월 23일(목)부터 8월 13일(목)까지 자유 공모를 진행하였으며 여기서 선정된 KT, SKB, LGU+ 주관의 8개 협력체(컨소시엄)와 4일(금) 협약을 체결하고 공공·의료·산업분야의 16개 구간에 양자암호통신 장비 및 양자내성암호 시스템을 구축하고 응용서비스를 발굴할 예정이다.

각 분야별 수요기관으로는 공공분야는 광주광역시청, 전남·강원도청, 의료분야는 연세의료원, 성모병원, 을지대병원, 산업분야는 한화시스템·우리은행·CJ올리브네트웍스, 현대이노텍, LG이노텍이 선정되었다.

과기정통부는 공공·의료·산업 분야의 다양한 수요기관 선정을 통해, 수요기관별 네트워크 특성에 맞춘 양자암호통신 실증 시스템과 양자내성암호 시스템을 구축하고, 현장 맞춤형 응용서비스를 발굴하여, 향후, 국내외 양자암호통신 시스템 확산에 기여할 수 있는 실증 경험을 축적함으로써 국내 양자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한다.

과기정통부는 연말까지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2021년 사업에 보다 발전된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2021년 2월경 산학연과 함께 사업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