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어주는 인공지능 선생님... AI 조명 ‘클로바 램프’ 나온다
책 읽어주는 인공지능 선생님... AI 조명 ‘클로바 램프’ 나온다
  • 전미준 기자
  • 승인 2020.10.09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CR∙비전∙보이스 등 AI 기술 집약으로 아이의 독서 습관 형성에 도움주는 책 읽기, 영어 발음 듣기, 동화 듣기 등 다양한 기능 제공
책 읽어 주는 ‘클로바 램프(CLOVA Lamp)’
책 읽어 주는 ‘클로바 램프(CLOVA Lamp)’

네이버는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조명 ‘클로바 램프(CLOVA Lamp)’를 오는 20일 출시한다고 클로바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제품 출시를 예고했다.

‘클로바 램프’는 클로바 OCR, 보이스, 비전 등 클로바의 AI 기술이 집약된 조명 타입의 스마트 디바이스로, 미취학 아동부터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이 혼자서도 즐겁게 종이책을 읽을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클로바 램프’에는 책을 읽어 주기 위한 다양한 AI기술이 적용됐다. 광학 문자 판독 기술 ‘클로바 OCR’이 적용돼 동화책, 한글책, 영어책 등 램프 아래에 펼쳐진 책의 글자를 인식하고, 이를 음성 합성 기술인 ‘클로바 보이스’를 통해 자연스러운 아이나 성인의 목소리로 읽어준다. 특히, 여성 어른 보이스인 ‘아라’는 기쁨, 슬픔 등의 텍스트의 감정까지 표현한다.

이미지 분석 기술 ‘클로바 비전’을 통해서는 램프 아래에 펼쳐진 페이지의 제휴 도서 여부를 인식하고, 제휴 도서는 해당하는 음원을 찾아 재생해준다. 제휴 되지 않은 도서인 경우 클로바 OCR 기술로 글자를 인식해 읽어준다.

클로바 램프는 대교, 키즈스콜레, 제이와이북스(노부영), 키즈엠 등 주요 출판사의 약 2000여권에 달하는 제휴 도서의 음원을 제공하며, 제휴 도서는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어린이 영어 학습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기능도 갖췄다. 문장을 따라 읽으며 말하기 학습을 돕는 에코리딩(Echo Reading), 아이가 소리내 읽은 음성을 녹음해 네이버 클로바 앱에서 다시 듣는 셀프리딩(Self Reading) 기능을 활용한 영어 말하기 학습이 가능하며, 한글 단어나 문장의 영어, 일본어, 중국어 표현을 물어보면 원어 발음을 들려준다.

또 클로바 램프는 부모가 아이의 독서 습관을 관리할 수 있도록 네이버 클로바 앱에서 독서 목표를 설정하고 기록을 확인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사물 고유의 색을 표현하는 빛으로 태양의 CRI(연색지수) 100 기준, 클로바 램프의 CRI는 90이상으로 사물 고유의 색을 표현하고 눈이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준다. 시중의 프리미엄 조명 제품에서 제공하는 Trust Lighting 눈 보호 인증, 태양광 조명, 자동 밝기 조절 기능, 사용 상황에 맞는 4가지 색온도 모드(독서, 창의력, 수리, 수면)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Lamp 버튼 구성 개요
Lamp 버튼 구성 개요

 그 외에도 7천여 가지 한글·영어 동요 및 동화 무료 듣기, 지식 정보 검색, 음악 추천 및 재생, 날씨, 뉴스 등 생활 정보 검색이 가능하다.

클로바 램프는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네이버 쇼핑 '신상WEEK'프로모션을 통해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 클로바 램프의 권장 소비자가격은 23만9,000원이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CIC 대표는 "네이버 클로바는 AI 기술을 통해 삶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며, “이번 ‘클로바 램프’를 통해, 아이들이 부모의 도움 없이도 종이 책 읽는 습관을 형성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클로바 램프는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분야 시상식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에 이어, '굿 디자인 어워드'와 '디진 어워드'에서도 수상하는 등 디자인의 우수성도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