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수기 작성 문서 디지털 데이터로... 인공지능 기반 ‘AI OCR 플랫폼’ 자체 개발
오렌지라이프, 수기 작성 문서 디지털 데이터로... 인공지능 기반 ‘AI OCR 플랫폼’ 자체 개발
  • 전미준 기자
  • 승인 2020.10.14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문자 인식 알고리즘 통해 다양한 종이서류 디지털 데이터로 자동 변환
이미지:본지
이미지:본지

오렌지라이프(사장 정문국)는 고객이 수기로 작성한 문서를 디지털 데이터로 변환하는 인공지능 기반의 ‘AI OCR 플랫폼’을 자체 기술력으로 구축했다고 14일 밝혔다.

OCR(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광학식 문자 인식)이란 이미지나 스캔 문서의 글자를 자동으로 인식해 이를 디지털 데이터로 자동 치환하는 기술을 말한다. 오렌지라이프는 코로나19로 언택트 금융이 본격화한 데 따라, 비대면으로 다양한 업무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오픈소스 기반의 ‘AI OCR 플랫폼’을 선보이게 됐다.

이 플랫폼은 딥러닝 기술이 적용돼 시간이 지날수록 인식 기능이 보다 정교해지는 것이 특징으로, 작업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보정 등 이미지 전처리 기능을 탑재했다. 특히 오렌지라이프 내부 전문인력이 문자 인식 알고리즘을 자체 개발해 신분증·병원 진단서·공공기관 서류 등 복잡한 서식(표)의 내부 문자 데이터를 추출하는 것도 가능하다.

더불어 이 플랫폼은 CPU(중앙처리장치)나 메모리 등 컴퓨터 자원을 필요한 만큼 할당하고 제한할 수 있는 컨테이너 기반 가상화 플랫폼인 도커(Docker)를 적용, 시스템 확장성을 확보하고 비용 절감 효과도 내고 있다. 또 GPU(그래픽처리장치) 병렬 컴퓨팅 플랫폼과 프로그램 모델인 CUDA(병렬 컴퓨팅 솔루션)를 사용해 이미지 접수와 동시에 실시간으로 이미지 처리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 사람이 일일이 확인 후 처리해야 했던 서류 작업 프로세스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것이다.

오렌지라이프는 보험금 청구 업무에 이 기술을 우선적으로 적용해 대상 고객이 아닌 타인의 개인정보가 서류에 포함됐는지 자동으로 판단, 보험금 착오 지급 등 관련 문제를 사전에 차단하고 보험사기를 조기에 방지할 방침이다. 또한 OCR 기술로 빅데이터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초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는 만큼, 향후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한상욱 IT그룹부문 상무는 “오렌지라이프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의 전략에 발맞춰 데이터 분석가, 클라우드 기획자 등 디지털 전문 인재 양성에 오랜 기간 공을 들여왔다. 그리고 그 결과 AI OCR·빅데이터분석·블록체인 등 3대 플랫폼을 자체 기술력으로 구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오렌지라이프는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보험 비즈니스의 혁신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