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일소다, 지학사와 인공지능 기술 기반 디지털 교육 콘텐츠 개발 협약
애자일소다, 지학사와 인공지능 기술 기반 디지털 교육 콘텐츠 개발 협약
  • 최광민 기자
  • 승인 2020.10.2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학사가 보유한 교육 콘텐츠와 학습 방법에 대한 노하우에 애자일소다가 인공지능과 자체 개발한 문자인식 OCR 솔루션인 트윈리더(TwinReader)와 문서 인식, 분류 솔루션 트윈독(TwinDoc)의 임베딩 기술 기반 추천 기능을 적용해 초개인화 된 교육 서비스를 구현...
협약식 후(왼쪽부터) 지학사 권준구 대표와 애자일소다 최대우 대표의 기념촬영 모습(사진:애자일소다)

AI 전문기업 애자일소다(대표 최대우)와 교육출판 전문 기업 )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의 주요 과제 중 하나인 교육 인프라 디지털 전환을 위한 콘텐츠 개발 협약을 20일 체결했다.

양사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별 역량 및 학습 성향을 파악하고 실력 향상을 위한 최적의 학습 가이드를 제공한다는 데에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으로 지학사가 보유한 교육 콘텐츠와 학습 방법에 대한 노하우에 애자일소다가 자체 개발한 문자인식 OCR 솔루션인 트윈리더(TwinReader)와 문서 인식, 분류 솔루션 트윈독(TwinDoc)의 임베딩 기술 기반 추천 기능을 적용해 초개인화 된 교육 서비스를 구현하게 될 전망이다.

양측 관계자에 따르면 지학사의 교육 교재 및 오랜 경험에 기반하여 학습 난이도 조정이 비교적 명확해 학습자에게 1:1 맞춤형 커리큘럼 제공이 용이한 초·중등 수학과목을 시작으로 시장과 소비자 조사를 거쳐 개발 범위를 확장해 나가는 등 구체적 로드맵을 도출해 디지털 기반 교육 인프라의 저변을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교육 인프라 디지털 전환 및 활성화를 위한 공동연구·개발사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지학사 권준구 대표는 “교육은 미래를 움직이는 힘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창의융합형 인재를 육성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교육혁신의 방향성을 제시해야 한다.”면서 “애자일소다와 함께 AI 기반 디지털 콘텐츠 개발에 역량을 모아, 새로운 교육의 패러다임을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애자일소다 최대우 대표는 “최적화 문제는 애자일소다에서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다. 강화학습 기반의 최적화, 초개인화 기술은 주로 상품추천이나 마케팅에 많이 활용되어 왔지만 교육 서비스야 말로 반드시 필요한 분야”라며, “이번 협약이 국내 굴지의 교육기업과 AI 기업의 성공적인 기술 융합 사례가 되기를 바라며 한국판 디지털 뉴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